종합무역뉴스

해외뉴스
중국과 마찰 리투아니아, 인태지역 수출 60%↑
  • 대륙아시아,유럽
  • 국가중국,리투아니아
  • 업종전체
  • 품목전체
  • 출처
#리투아니아,# 인태지역

2022-08-12 353

성별

말하기 속도

※ 이동 통신망을 이용하여 음성을 재생하면 별도의 데이터 통화료가 부과될 수 있습니다.

중국과 마찰 리투아니아, 인태지역 수출 60%↑

대만과 관계 격상을 둘러싸고 중국과 외교 마찰을 겪는 유럽 발트3국 리투아니아의 올해 상반기 인도·태평양 지역 수출이 60% 증가했다고 대만 중앙통신사가 12일 보도했다.

리투아니아 통계국 자료에 따르면 올해 1∼6월 인태지역 수출액은 작년 동기 대비 60.6% 증가한 4억유로(약 5천380억원)를 기록했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싱가포르 수출액이 1억4천600억유로(약 1천960억원)로 가장 많은 160% 늘었고 호주(110%), 인도네시아(84%), 한국(48%)이 뒤를 이었다. 대만 수출도 30% 증가했다. 리투아니아의 상반기 총수출액은 127억유로(약17조9천억원)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31% 늘었다.

가브리엘리우스 란드스베르기스 리투아니아 외교부 장관은 10일 트위터를 통해 "상반기 인태지역 10개국 수출액이 작년 동기 중국 수출 총액의 4배가 넘었다"며 "중국의 압박이 수출시장 다변화와 수출 구조 전환을 자극했고, 리투아니아 정부의 이런 노력이 주효했다"고 주장했다. 리투아니아는 작년 11월 수도 빌뉴스에 대만 대표처가 문을 연 것을 계기로 중국과 외교 마찰을 빚어왔다. 당시 대만 대표처 명칭이 외교 관례에 따른 '타이베이' 대신 '대만'으로 표기되자 중국은 리투아니아와의 외교 관계를 대사급에서 대리대사급으로 격하하며 강하게 반발했고, 경제 보복에 나섰다.

지난 1월에는 중국의 수입 거부로 리투아니아산 럼주 2만 병이 해상에서 표류하자 대만이 전량 구매하기도 했다. 리투아니아는 이에 아랑곳하지 않고 다음 달 대만에 리투아니아 대표사무소를 개관하기로 하는 등 대만과의 연대를 과시하고 있다. 중국이 대만 봉쇄 무력시위를 벌이던 지난 7일에도 아그네 바이시우케비치우테 교통통신부 차관이 이끄는 대표단이 대만을 방문해 전기버스, 5세대 이동통신(5G) 등 첨단 교통·통신 분야에서 양국 간 전략적 협력 강화를 모색했다.

[연합뉴스 제공]

빅데이터가 추천하는 다른 컨텐츠도 확인해보세요!

다른 사용자들은 이런 컨텐츠도 같이 봤어요!

AI 본문요약

하기 내용은 실시간 자연어 처리 기술을 통해 자동 요약 된 내용입니다. 자동 요약 기술의 특성상 본문의 주요 내용이 생략 될 수 있으므로 전체 내용을 이해 하시려면 본문 전체보기를 권장합니다.

대러 수출규제 장기화시 한국성장률 최대 0.06% p↓

제14호 태풍 '난마돌'이 접근하기 시작한 19일 오전 울산에는 초속 27m가 넘는 강풍이 불고 비가 내리면서 가로수가 넘어지고 아파트 창문이 심하게 흔들리는 등 피해신고가 이어졌다.

울산 태화강에서 포항~동대구로 오가는 광역철도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오후 2시까지 운행을 멈췄다.

또 이날 오전 6시50분부터 울산대교 남구에서 동구 방향의 차량운행을 통제했다.




한눈에 보는 무역협회 서비스

수출입 단계별로 골라 쓰기

한국무역협회 회원사로 가입하면 회원사 전용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비용지원부터 정보제공까지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니, 많은 이용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