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역뉴스

국내뉴스
"美, '中경제 종합세트'법 마련 중…국내기업 유의해야"
  • 대륙아시아,북미
  • 국가중국,미국
  • 업종전체
  • 품목전체
  • 출처
#무역협회,# 종합세트법,# 미중갈등,# 과학기술,# 미국혁신경쟁법

2021-07-22 298

"美, '中경제 종합세트'법 마련 중…국내기업 유의해야"
한국무역협회, '미국혁신경쟁법(USICA)의 주요내용과 시사점'

미국이 중국과의 장기 경쟁구도에서 유리한 위치를 점하기 위해 과학기술 격차를 유지하고 미·중 분쟁으로 인한 미국 내 부작용을 최소화하는 '중국견제 패키지법'을 마련 중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이를 감안해 중국과 연관성이 있는 국내기업 등은 유의해야 한다는 조언이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통상연구원이 22일 발표한 '미국의 중국견제 패키지법안, 미국혁신경쟁법(USICA)의 주요내용과 시사점' 보고서에 따르면 최근 미 상원을 통과한 '미국혁신경쟁법'은 과학기술 기반 확충, 대(對)중국 제재 적극 활용, 미·중 통상분쟁에 따른 미국 수입업계 부담 경감, 대중국 자금유출 방지 등의 내용을 망라한 것으로 분석됐다.

2300여 페이지에 이르는 방대한 분량의 해당 법안은 향후 상·하원 협의 및 대통령 서명을 거쳐 이르면 연내에 정식 법률로 확정될 예정이다.

법안은 중국과의 과학기술 격차 유지와 미·중 무역분쟁 장기화 대비 등 두 가지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7개의 세부 법안으로 구성돼있다.

세부 법안 중 '무한 프런티어 법'에는 중국과의 과학기술 격차 유지를 위해 과학기술 지원 예산을 확대하고 이공계 교육을 강화하는 내용이 담겼다. '미국의 미래 수호법'에서는 코로나19 이후 경기부양과 미국 산업의 입지 강화를 위해 국내 인프라 건설 및 조달시장에서 철강·건축자재 등은 미국산 제품을 구매하도록 의무화했다.

'중국도전 대응법'과 '전략적 경쟁법'에는 더욱 노골적으로 중국을 견제하는 내용을 담았다. 인권탄압 등 미국의 가치에 반하는 행동을 보이는 중국에 더욱 적극적으로 제재를 부과하고 미국 내 중국기업을 통해 미국의 자금이 중국 국유기업이나 최종적으로 중국 정부 및 인민해방군에 유입되는 것을 막는 규정이 포함됐다.

특히 제재 효과를 높이기 위해 동맹국과 공동으로 대중국 수출통제 및 수입금지에 나설 필요성까지 언급하고 있다.

아울러 '2021년 무역법'에는 중국과의 통상분쟁에서 피해를 입은 미국 수입업계와 소비자를 위해 대중 추가관세 면제제도를 지속 운영하고 기타 수입관세를 경감하는 내용 등을 담았다.

이와 관련해 보고서는 국내기업들이 바이든 행정부에서도 미·중 갈등이 지속될 것을 전제하고 장기적인 공급망 점검 등 필요한 조치를 고려해야 한다는 점과 함께 미국이 향후 해당 법률을 근거로 대중국 공동 수출입 통제 등을 우리나라에 제안해 올 가능성이 있다는 점 등을 언급했다.

또 미국에 진출한 국내기업들이 제품 생산 공급망 내에서 직·간접적으로 중국 정부와 연결돼있거나 제재 가능성이 있는 중국 기업이 포함돼있는지 여부를 점검하는 등 대응 시나리오를 준비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원석 무역협회 연구위원은 "이번 법에 포함된 수입관세 경감과 같은 내용을 보면 미국 역시 미·중 무역분쟁의 장기화를 전제하고 국내의 부작용을 최소화하려는 의도를 엿볼 수 있다"면서 "지식재산권 탈취나 인권탄압 등 민감한 사안에 연루될 가능성이 있는 품목을 중국과 거래하는 우리 기업은 추후 동 법안의 입법 동향을 꾸준히 모니터링해야 한다"고 말했다.

[뉴시스 제공]

빅데이터가 추천하는 다른 컨텐츠도 확인해보세요!

다른 사용자들은 이런 컨텐츠도 같이 봤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