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역뉴스

국내뉴스
4월 수출 역대 최고액... 증가율도 41%로 10년 만에 최대 폭
  • 대륙전체
  • 국가전체
  • 업종전체
  • 품목전체
  • 출처
#수출액,# 산업통상자원부

2021-05-03 1,181

4월 수출 역대 최고액... 증가율도 41%로 10년 만에 최대 폭
1∼4월 누적 수출액도 사상 최고…15대 품목 모두 ↑


4월 수출이 40% 넘게 늘어나며 약 10년 만에 최대 상승폭을 기록했다. 이는 역대 4월 가운데 1위다. 또 올 들어 4월까지 누적 수출액도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4월 수출액은 작년 동기 대비 41.1% 증가한 511억9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이는 역대 4월 수출 실적 중 가장 많은 실적이며 월간 기준 40%가 넘는 수출증가율은 2011년 1월 (41.1%) 이후 10년 3개월 만이다. 이같은 증가율은 지난해 4월 수출이 25.6% 급감한 데 따른 기저효과를 감안해도 대단한 것이다. 산업부는 "기저효과와 무관하게 절대 규모 측면에서도 지난달 수출은 선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올 들어 4월말까지 누적 수출액이 1977억 달러로, 역대 같은 기간 최대치를 나타내 수출회복세가 본격화 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월별 수출은 지난해 10월 3.9% 감소에서 11월 3.9% 증가로 돌아선 뒤 12월 12.4%, 올해 1월 11.4%, 2월 9.2%, 3월 16.5%에 이어 6개월 연속 증가세를 이어갔다.

수출액도 2개월 연속 500억 달러를 돌파했다. 품목별로 보면 15대 주력 수출 품목이 모두 플러스를 보였다. 반도체는 30.2% 증가하며 10개월 연속 상승세를 이어갔다. 글로벌 차량용 반도체 수급난에도 신차와 전기차 수출이 호조를 이어가며 자동차 수출은 73.4%의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그동안 부진했던 일반기계·석유화학·석유제품·섬유 등 중간재 품목들도 세계 교역 회복에 따라 정상궤도에 진입했다. 석유화학은 46억6000만 달러로 전달에 이은 역대 2위를 기록했다. 바이오·헬스와 이차전지 수출액은 각각 11억 달러와 7억3000만 달러로 역대 4월 최고 수출액을 갈아치웠다.

지역별로도 중국과 미국, 유럽연합(EU) 수출이 모두 역대 4월 최고치를 경신하는 등 9대 주요 지역으로의 수출이 모두 증가했다. 지난달 수입액도 33.9% 증가한 508억 달러로 집계됐다. 내수 회복과 수출 호조로 기업들의 생산과 투자활동이 활발해지면서 수입도 늘어난 것으로 산업부는 풀이했다.

이에 따라 수출액과 수입액을 합친 월 교역액은 역대 3번째로 1000억 달러를 돌파했다. 무역수지는 3억9000만 달러 흑자로 12개월 연속 흑자 행진을 이어갔다.

[한국무역신문 제공]

빅데이터가 추천하는 다른 컨텐츠도 확인해보세요!

다른 사용자들은 이런 컨텐츠도 같이 봤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