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역뉴스

해외뉴스
국영 반도체·자동차·광산까지…중국서 고개드는 디폴트 우려
  • 대륙아시아
  • 국가중국
  • 업종전체
  • 품목전체
  • 출처
#디폴트,# 반도체,# 칭화유니그룹

2020-11-19 1,137

국영 반도체·자동차·광산까지…중국서 고개드는 디폴트 우려
'반도체 기대주' 칭화유니·BMW 합작사·국영 탄광사 잇따라 채무불이행
올해 중국 회사채 디폴트 110건·21조원…작년 넘어설 전망

중국 경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충격에서 벗어나는 모습을 보이지만 정부의 뒷받침을 받는 대형 국영기업들까지 잇따라 돌아오는 회사채를 못 막고 채무불이행(디폴트) 상태에 빠져 중국 회사채 시장이 급속히 위축되고 있다.

18일 21세기경제보도 등에 따르면 중국의 유망 반도체 기업인 칭화유니그룹(淸華紫光)이 17일 만기가 돌아온 13억 위안(약 2천190억원) 규모의 회사채를 상환하지 못하고 디폴트를 냈다. 칭화유니그룹은 시진핑(習近平) 국가 주석이 나온 명문 칭화대가 51% 지분을 보유한 메모리 반도체 전문 설계·제조사다. 자회사 YMTC(長江存儲·창장춘추)를 통해 64단 3D 낸드 기반의 256기가바이트급 낸드 플래시 등 일부 제품을 양산 중이지만 아직 투자 규모 대비 실적은 미진한 편이어서 지속적으로 유동성 위기에 몰렸다.

문제는 칭화유니그룹의 수익성이 단기간에 획기적으로 개선되기 어려운 가운데 채무 규모가 1천567억 위안(약 26조4천억원)에 달한다는 점이다. 이 중에서도 2024년까지 만기가 돌아오는 중국 국내 회사채만도 총 12개에 걸쳐 총 177억 위안 규모에 달한다. 이와 별개로 내달에는 역외에서 발행한 4억5천만 달러 표시 회사채 만기도 도래한다.

이달 중반까지만 해도 'AAA'이던 칭화유니그룹 회사채 신용등급은 투자 등급 중 가장 낮은 'BBB'로 수직 강등됐다. 또한 랴오닝성 정부가 80% 지분을 가진 국영 자동차 회사로 BMW의 중국 내 합작 파트너사인 화천(華晨)자동차도 지난 16일 65억 위안 규모의 회사채 디폴트를 선언했다. 1958년 설립된 화천자동차는 1992년 중국 기업 중 처음으로 미국 증시에 상장한 기록을 가질 정도로 저명한 회사라는 점에서 이번 채무불이행 사태가 주목받았다.

화천자동차의 유동성 위기는 극도의 실적 부진에 따른 것이다. 세계 최대의 중국 자동차 시장에서 중국 토종 기업과 중외 합작 기업, 외국 기업들의 치열한 경쟁이 벌어지는 가운데 화천의 독자 브랜드인 화천중화(華晨中華)는 올해 들어 한 달에 겨우 500대를 팔 정도로 실적이 나빴다. 이 밖에도 최근 허난성의 국영 광산 회사인 융청(永城)석탄전력도 지난 10일 10억 위안 규모의 회사채 디폴트를 냈다. 문제는 시장에서 높은 'AAA' 등급을 받고 있을 뿐만 아니라 중국 정부의 지원을 받아 상대적으로 안전하다고 여겨지던 대형 국유기업들의 회사채가 잇따라 부도가 났다는 점이다.

홍콩 일간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중국의 국영기업들이 발행한 회사채에서 잇따라 디폴트가 나타남에 따라 세계에서 두 번째로 큰 채권 시장에 큰 충격이 가해졌다"며 "이에 따라 지방 정부의 보증과 중국 신용평가 기관들의 신뢰에 의문이 제기됐다"고 지적했다. 융청석탄전력 회사채의 경우 90% 이상 폭락할 정도로 '패닉 셀' 현상이 나타날 정도로 중국 회사채 시장은 크게 요동쳤다. 신규 회사채 발행도 여러 건 취소되는 등 시장 유동성이 전체적으로 훼손되는 흐름도 나타나고 있다.

최근 돌출한 회사채 디폴트 사태는 중국 경제가 코로나19의 충격에서 빠져나와 본격적인 회복 기미를 보이는 가운데 나타났다. 중국 경제가 세계적으로 드문 빠른 회복세를 보이지만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내상'이 경제 전반에 남아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는 해석도 나온다. 미국 등 서방 선진국들의 수준에는 크게 미치지 못했지만 올해 들어 중국은 코로나19 충격을 극복하고자 지급준비율과 시중 금리 인하를 유도하고 기업에 대규모 저리 정책 자금을 대출해주는 등 유동성 공급을 크게 늘렸다.

따라서 중국이 앞으로 경제 정상화에 따라 통화 완화 강도를 낮추는 '출구 전략'을 본격화하면 경기 부양 정책의 영향으로 지연됐던 한계 기업들의 디폴트가 더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한다. 시장 정보업체 윈드에 따르면 올해 중국의 회사채 디폴트 규모는 110건에 걸쳐 총 1천263억 위안(약 21조3천억원)으로 연말까지 작년(184건, 1천494억 위안) 규모를 넘어설 전망이다.

[연합뉴스 제공]

빅데이터가 추천하는 다른 컨텐츠도 확인해보세요!

다른 사용자들은 이런 컨텐츠도 같이 봤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