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역뉴스

해외뉴스
일본 "2차 세계대전 이후 최대의 경제위기"… 5개 대응책 마련
  • 대륙아시아
  • 국가일본
  • 업종전체
  • 품목전체
  • 출처
#신종코로나19,# 아베,# 아비간

2020-04-06 374

일본 "2차 세계대전 이후 최대의 경제위기"… 5개 대응책 마련

일본 정부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확산사태가 자국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제2차 세계대전 이후 최대의 경제위기로 규정하고 5개 핵심 대응책을 마련한다. 5일 요미우리 신문은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오는 7일 내놓을 긴급 경제대책의 윤곽이 드러났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우선 코로나19 사태를 '긴급지원국면'과 'V자 회복국면'으로 나눈 다음 ▲감염 확대방지 및 의료체계 정비, 치료약 개발 ▲고용유지와 사업 지속 ▲경제활동 회복 ▲강건한 경제구조 구축 ▲향후 대비 등을 기둥으로 한 시책을 강구하기로 했다.

이 중 '감염 확대방지'를 위해선 중국에서 치료효과가 확인된 아비간을 200만명에서 투입할 수있도록 물량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라고 신문은 전했다. 아비간은 일본 후지필름 자회사인 후지필름도야마화학이 개발 중인 항인플루엔자바이러스 치료제로, 현재 일본에서 임상 3단계 시험을 진행 중이다.

아베 총리는 아비간이 코로나19 치료제가 될 수 있다고 주장해 왔다. 그러나 국제 규제당국과 미국 연구진은 이 약물의 결함 등 위험성에 대해 경고하고 있다. 우리나라 역시 이 약물이 코로나19 치료 효능이 없고 사망 등 심각한 부작용이 보고돼 사용을 거부한 바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베 총리는 아비간을 코로나19 치료제로 밀어부치고 있으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상대로 아비간을 긴급 사용 승인하도록 압박하고 있다. 이밖에 일본 정부는 경제 활성화를 위해 약 1조엔 규모의 지원책을 시행하고, 마스크 및 의약품 생산거점의 국내 회귀나 다원화, 원격 교육이나 원격 진료의 대처 등을 강화할 예정이다.

[뉴시스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