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역뉴스

국내뉴스
정부, 27일 대기업 금융 지원안 논의…항공업 상황 검토도
  • 대륙전체
  • 국가전체
  • 업종전체
  • 품목전체
  • 출처
#코로나19,# 금융지원

2020-03-26 181

정부, 27일 대기업 금융 지원안 논의…항공업 상황 검토도
기재부·산업부·금융위 등 관계장관회의 개최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자금난을 겪는 대기업에 대해 긴급 금융을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한다. 26일 기획재정부, 산업통상자원부 등 관계 부처에 따르면 정부는 오는 27일 오전 산업경쟁력 강화 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코로나19 사태로 자금 조달에 어려움을 겪는 대기업에 유동성을 공급하는 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산업경쟁력 강화 관계장관회의는 구조조정 관련 단기 현안을 총괄·조정하는 동시에 중·장기적인 차원에서 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방안을 논의하는 부처 간 협의체다. 해운·조선업 구조조정을 계기로 2016년에 신설됐다. 가장 최근 열렸던 때는 아시아나항공의 경영 정상화 방안을 논의했던 지난해 4월이었다. 이번 회의에서는 두산중공업 등을 포함한 대기업에 긴급하게 유동성을 지원하는 방안이 테이블에 오를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정부는 지난 24일 문재인 대통령 주재 제2차 비상경제회의를 통해 총 100조원이 넘는 긴급 자금을 투입하기로 했다. 산업은행, 기업은행, 수출입은행 등 정책금융기관을 통해 공급되는 58조3000억원 중 29조1000억원은 필요시 대기업에도 파급될 수 있도록 조치했다. 회사채 발행 지원 프로그램(P-CBO)과 회사채신속인수제도 역시 대기업에까지 지원 대상을 넓혔다.

다만 금융위원회는 대기업의 경우 어느 정도의 자구 노력이 전제돼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일시적인 유동성 문제가 발생하더라도 10%는 상환하고 90%는 만기 연장을 받는 등 국민이 납득할 수 있을 만한 수준의 자구노력이 있어야 한다"고 언급했다.

두산중공업은 자금 조달에 애로를 겪는 대표적인 기업 중 하나로 거론된다.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두산중공업은 당장 다음 달 중 만기가 도래하는 5789억원 규모의 회사채를 갚아야 한다. 수주 부진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두산중공업은 수출입은행에 이를 대출로 전환해달라고 요청한 상태다.

코로나19 사태로 직격탄을 맞고 있는 항공업 전반에 대한 점검도 이뤄질 예정이다. 항공업계는 입국 제한 확대, 일부 운항 중단, 여객·여행 수요 급감 등으로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 앞서 정부는 지난 18일 위기관리대책회의에서 항공사 정류료·착륙료 감면, 미사용 운수권·슬롯(항공기 출도착시간) 회수 전면 유예 등을 골자로 하는 지원 방안을 발표했던 바 있다.

한편 비공개로 진행될 이번 회의에는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과 성윤모 산업부 장관, 은 위원장, 이동걸 산업은행장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뉴시스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