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역뉴스

국내뉴스
文대통령, 코로나 대응 경제계 간담회…피해 극복 협력 당부
  • 대륙전체
  • 국가전체
  • 업종전체
  • 품목전체
  • 출처
#문재인대통령,# 코로나,# 경제계간담회

2020-02-13 500

文대통령, 코로나 대응 경제계 간담회…피해 극복 협력 당부
이재용, 최태원 ,구광모 등 6대 그룹 대표 참석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5개 경제단체장과 6대 그룹 대표 등 경제계 인사를 만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경제 피해 최소화 방안을 논의했다. 코로나 사태 조기 극복을 위한 정부의 의지를 설명하고 경제계에서 함께해 줄 것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0시30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경제계 간담회에 참석했다. 문 대통령이 경제계 간담회에 참석한 것은 일본 수출규제 대응 국면이었던 지난해 7월10일 이후 7개월 여만이다.

이날 간담회는 문 대통령이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적 영향과 조기 극복 방안을 경제계 인사들로부터 직접 듣기 위해 마련됐다. 경제계 대표단체인 대한상의를 직접 방문하는 형식으로 이뤄졌다.

간담회에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윤여철 현대자동차 부회장, 최태원 SK 회장, 구광모 LG 회장, 황각규 롯데지주 부회장, 이재현 CJ 회장 등 6대 그룹 대표가 참석했다.

정의선 현대자동차 수석부회장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은 해외 출장으로 인해 부회장이 대신 참석했다.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김영주 한국무역협회 회장,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장,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 강호갑 중견기업연합회장 등 5개 경제단체장도 함께했다.

정부에서는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참석했다.

청와대는 민관 합동으로 코로나19 피해 최소화를 위해 심도 깊은 논의를 위해 간담회를 소규모로 구성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재현 CJ 회장의 경우 자산규모가 다른 기업에 비해서 순위가 낮지만, 코로나19로 인한 영향의 정도, 중국 내의 사업 규모, 5대 그룹과의 업종별 차별성 등을 고려해서 참석이 결정됐다는 게 청와대의 설명이다.

[뉴시스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