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역뉴스

국내뉴스
무역협회장 "신종 코로나 사태, 소·부·장처럼 치밀한 대책 마련돼야"
  • 대륙전체
  • 국가전체
  • 업종전체
  • 품목전체
  • 출처
#무역협회,# 김영주,# 신종코로나,# 소재 부품 장비

2020-02-07 767

무역협회장 "신종 코로나 사태, 소·부·장처럼 치밀한 대책 마련돼야"
"치밀하고 실현 가능한 대책 마련해줬으면"
"정부 행사는 신속한 가이드라인 내려줘야"

김영주 한국무역협회 회장이 정부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확산에 따른 피해에 대해, 소재·부품·장비 대책처럼  적극적인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김 회장은 7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 관련 기업인 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중국과 한국은 서로 간의 수출입 규모나 원자재 부품 수출입, 관광 등 여러가지로 걸쳐 경제적 연관이 어느나라보다도 크다"라며 "한국의 피해가 다른 나라보다 클 것 같아 걱정된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제 춘철이 지나가면 물류 차질, 원자재 부품 공급의 문제에 있어서도 애로사항이 발생할 것"이라며 "중국 내 한국 공장, 한국 내 공장의 애로사항이 발생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그는 "이럴 때 이런 자리를 마련해준 홍남기 부총리와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에 감사한다"면서도 "이럴 때일수록 우리가 현장에서 벌어지는 일들을 면밀히 파악하는 대책이 필요하다"라고 했다.

김 회장은 "소재·부품·장비 대책처럼 치밀하고 실현 가능한 대책을 함께 마련해주셨으면 좋겠다"라며 "하루 빨리 공급처를 다변화해야 하고, 이 위기 과정에서 주 52시간이나 화평법이나 현행 제도나 법령에서 보다 유연하게 적용할 필요가 있다"라고 강조했다.

김 회장은 최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사태로 취소된 산업계 행사 등과 관련해서도 "정부가 하거나, 정부가 보조금을 하는 행사에 대해서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와 관련한)가이드라인을 신속히 내려주고, 가급적이면 철저한 대비책 만들면서 해나가는 것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뉴시스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