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역뉴스

국내뉴스
“일본의 수출규제로 피해” 수원시 기업 중 1.7%
  • 대륙아시아
  • 국가일본
  • 업종전체
  • 품목전체
  • 출처

2019-12-13 497

“일본의 수출규제로 피해” 수원시 기업 중 1.7%

경기 수원시는 수원지역 기업체 1228개 가운데 1.7%인 21곳이 일본의 수출규제로 피해를 본 것으로 확인됐다고 13일 밝혔다. 시는 9~11월 수원시에 등록된 1228개 기업을 대상으로 일본 수출 규제로 인한 피해 실태를 조사했다.

조사 대상은 소기업(종업원 50명 미만) 비율이 90.6%로 가장 많았고, 중기업(50~300인) 9.0%, 대기업(300인 이상)은 0.4%였다. 업종은 ‘전기·전자·기계’가 67.7%(832곳)로 가장 많았다.

전체 업체 가운데 1.7%인 21곳이 “일본의 수출규제로 피해가 발생했다”고 답했다. 9.5%인 117곳은 “피해 발생이 예상된다”고 답했다.

79.7%인 979곳은 “현재 피해가 없다”고 했다. 미응답 업체는 9%다. 피해 발생(예상) 기업들은 직접적인 피해보다 일본산 주요 핵심 품목의 수급 불안, 거래처의 수급 불안으로 인한 생산량 감축을 우려했다.

수출규제 피해 분야는 ‘거래처 생산량 감축으로 인한 매출 감소’(44.7%)가 가장 많았고, ‘일본산 원재료·소재·장비 수급 불안’(40.4%), ‘직접 생산량 감소’(11.3%)가 뒤를 이었다.

피해가 발생했거나 예상된다고 답한 138곳의 업종은 ‘기계’ 26.1%, ‘전기 장비’ 18.8%, ‘전자’ 17.4%, ‘의료 정밀’ 8.7%, ‘컴퓨터·통신·영상’ 8.7% 등이다.

기업들은 ‘수입(구매)처 다원화’(24.5%), ‘신제품 개발’(18.1%), ‘긴축 재정’(17.4%), ‘연구개발·설비투자 확대’(11.0%) 등으로 수출규제 조치에 자체 대응할 계획이라고 답했다.

수출규제 피해 기업에 정부가 지원해 주길 원하는 분야는 ‘금융 지원’(43.0%), ‘R&D(연구·개발) 등 기술개발 지원 강화’(21.2%), ‘신산업·신제품 개발 관련 기술인증, 규제 개선’(14.6%) 순이었다.

수원시 관계자는 “R&D 등 기술개발 지원, 신제품개발 관련 기술인증 절차 간소화, 관련법 규제 완화 등은 중앙정부 차원에서 접근해야 할 부분”이라며 “우리 시는 경영자금 지원, 세금징수 유예 등 기초자치단체가 할 수 있는 금융지원책을 마련해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라고 전했다.

시는 지난 8월 일본 수출규제 피해 기업을 위한 특별지원기금을 긴급 편성했다. 수출규제로 인해 피해를 보거나 피해를 볼 것으로 예상되는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업체당 최대 5억 원을 융자로 지원하고, 융자지원(대출) 금액에 대한 이자 차액 3%를 보전해 준다.

7개 은행(기업·하나·신한·씨티·국민·농협·우리)에서 상담 뒤 지원받을 수 있다.

[뉴시스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