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역뉴스

해외뉴스
최대 밀 수출국 러시아, 곡물판 OPEC 창설 제안… '식량 무기화' 겨냥
  • 대륙유럽
  • 국가러시아
  • 업종농림수산물
  • 품목농산물
  • 출처
#밀,# 곡물판OPEC,# 식량무기화

2019-10-07 991

최대 밀 수출국 러시아, 곡물판 OPEC 창설 제안… '식량 무기화' 겨냥

러시아는 식량을 무기화해서 영향력과 이익을 극대화할 목적으로 곡물판 OPEC(석유수출국기구) 창설을 거듭 제안했다고 인테르팍스 통신이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러시아 알렉세이 고르데예프 농업 담당 부총리는 전날 독일 쾰른에서 율리아 클뢰크너 식품농업장관과 만나 세계 곡물 수출국들이 OPEC 같은 기구를 만들어야 한다고 밝혔다.

고르데예프 부총리는 "곡물판 OPEC 설립으로 밀 시장의 안정과 가격 정책을 조정해 세계 기아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곡물판 OPEC에는 러시아에 더해 우크라이나, 카자흐스탄 등 흑해 연안국이 우선적으로 참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고르데예프 부총리는 유럽연합(EU)과 미국, 캐나다, 아르헨티나 등도 곡물판 OPEC에 동참할 가능성이 크다고 전했다.

러시아는 세계 최대 밀 수출국이다.

고르데예프 부총리는 농업 분야에서 잔뼈가 굵은 경험 풍부한 전문가로 이전부터 곡물판 OPEC 설립을 제창했다.

그는 2009년까지 10년간 러시아 농업장관을 역임했는데 곡물판 OPEC 창설 발언은 2018년 부총리로 입각한 이래 다시 나와 그가 주도적으로 이를 추진할 방침을 분명히 했다.

앞서 고르데예프 부총리는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카자흐스탄이 밀 수출국 카르텔을 결성하면 국제 밀 가격의 하락을 막기 위해 회원국들이 생산·수출량을 조절하거나 밀 재고량 부족 등을 해소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도 "세계적으로 곡물 수요가 꾸준히 늘어나고 국제 시세도 뛰고 있다. 5대 곡물 수출국인 러시아가 이제 우리 위치에 걸맞은 위상을 확보해야 한다"며 역설한 바 있다.

[뉴시스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