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역뉴스

해외뉴스
중국서 일본 IP 활용 모바일 게임 인기…한국은 5% 미만
  • 대륙아시아
  • 국가중국,일본
  • 업종전체
  • 품목전체
  • 출처
#모바일게임,# ip

2019-10-07 701

중국서 일본 IP 활용 모바일 게임 인기…한국은 5% 미만

중국에서 일본 콘텐츠의 지적재산권(IP)을 활용한 게임이 인기를 끄는 반면 한국 IP 게임은 거의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무역협회 청두지부가 7일 발표한 '중국 2차원 모바일 게임시장 특징 및 시사점'에 따르면 지난해 중국 모바일 게임 시장은 전년 대비 15.4% 증가한 1340억 위안(약 22조5000억원) 규모였다.

이중 애니메이션, 만화, 소설 등 2차원 문화콘텐츠의 기존 IP를 활용하거나 비슷하게 모방해 재생산한 2차원 모바일 게임 시장은 19.5% 성장해 191억 위안이었다.

중국의 2차원 모바일 게임 이용자들이 가장 선호하는 기존 IP는 '애니메이션'(59%)이며 게임을 선택할 때는'일러스트'(88%)를 가장 중요시했다. 이는 지난해 중국 2차원 모바일 게임 인기순위에서도 확인할 수 있는데 전통적으로 애니메이션 및 만화 강국인 일본 IP를 사용한 게임이 전체 2위, 4위, 5위에 올랐다. 익숙한 중국 IP를 활용하되 일본 애니메이션 스타일의 일러스트로 제작한 게임이 1, 3, 9위에 오르는 등 기존 IP를 활용한 게임이 대세로 자리 잡았다.

보고서는 "2017년 중국의 인기 상위 110개 온라인 게임 중 기존 IP를 활용한 게임이 48%였다"며 "최근에는 먼저 출시된 게임 IP를 활용해 애니메이션·만화·소설·영상이 재창작되는 등 문화콘텐츠 IP의 활용성과 영향력이 점점 확장되고 있다"고 말했다.

보고서는 이어 "지난해 중국 내 유통된 2차원 게임의 IP는 일본이 71%, 중국이 24%를 차지하는 반면 한국은 그 외 5%에 포함돼 굉장히 미미한 수준"이라며 "지난해 국내 기업에 대한 중국 내 게임 서비스 허가권인 판호 발급이 중단된 이후 중국 진출이 어려운 만큼 탄탄한 문화콘텐츠 IP를 구축한 뒤 중국 기업과 협력해 게임을 개발하고 판호를 획득하는 전략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무역협회 청두지부 김희영 차장은 "게임 속 인물의 성격, 서사, 세계관 등에 익숙한 문화콘텐츠 IP를 활용할수록 이용자들의 접근성이 높다"며 "최근 중국 내에서 인지도를 높이고 있는 웹툰이나 게임 플레이 및 리뷰 영상 등 쇼트클립 마케팅을 활용하면 한국 문화콘텐츠의 인지도 확산에 유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시스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