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역뉴스

해외뉴스
[세계는 지금] IMF 사태 1년 아르헨티나, ‘D의 공포’
  • 대륙미주
  • 국가아르헨티나
  • 업종전체
  • 품목전체
  • 출처
#세계는지금,# 아르헨티나,# 페소화,# D의공포

2019-09-06 1,570

[세계는 지금] IMF 사태 1년 아르헨티나, ‘D의 공포’
8월 페소화 환율 한 달도 안 돼 25% 급등

S&P 국가신용도 ‘부분적 디폴트’로 강등 
포퓰리즘 우려에 자본 유출… ‘외환통제’ 

아르헨티나가 국제통화기금(IMF)으로부터 구제금융을 받기 시작한 지도 일 년이 다 되어가고 있다. 그러나 구조조정과 금융지원이 이뤄지며 개선되어야 했을 아르헨티나 경제는 아직도 수렁에서 헤어나올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연초에 달러당 30페소대였던 환율은 달러당 60페소 이상으로 뛰었다. 아르헨티나 중앙은행은 기준금리를 60%에서 74%로 올렸다. 중앙은행은 통화가치 하락을 막기 위해 계속해서 시장개입을 시도하고 있으며, IMF로부터의 구제금융자금이 이에 쓰이게 될 것이라고 글로벌 금융시장 투자자들은 내다보고 있다.

아르헨티나는 지난해 10월 IMF와 560억 달러(약 68조 원) 구제금융에 합의했고 이 중 440억 달러가 지급됐다. 상환 기간은 오는 2021년 시작된다.

결국, 8월 28일 아르헨티나 정부는 IMF에 채무만기 연장(Reprofiling)을 요청했다. 에르난 라쿤사 아르헨티나 재무장관은 이에 대해 자국 화폐인 페소화 안정을 위해서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글로벌 금융시장은 이러한 형태의 채무조정 또한 채무불이행, 즉 디폴트(Default)에 준하는 사태로 보고 있다. 아르헨티나를 둘러싼 글로벌 금융시장의 평가에 ‘D’의 딱지가 곧잘 붙는 이유다.

이튿날 국제 신용평가기관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는 아르헨티나가 이번 부채 구조조정으로 인해 ‘SD(Selective Default, 선택적 채무불이행)’ 상태에 놓였다고 발표했다. ‘SD’는 전체 채무 중 일부를 상환하지 못했을 때 적용하는 등급으로 ‘D(Default, 채무불이행)’ 바로 위 단계다. 이에 따라 아르헨티나 국가 신용등급은 ‘B-’에서 ‘CCC-’로 강등됐다.

마찬가지로 국제적으로 공신력 있는 신용평가기관인 피치(Fitch)는 아르헨티나 부채를 ‘RD(Restricted Default, 제한적 채무불이행)’으로 평가하고 아르헨티나 국가 신용등급을 B에서 CCC로 재조정했다. 

IHS 마킷에 따르면 아르헨티나 국채의 익스포저 보장비용은 크게 상승한 상태다. JP모건 은행의 아르헨티나 국가위험지수는 2005년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2019 예비선거, 포퓰리즘 정책 선풍 = 지난 8월 11일 아르헨티나에서는 우리나라의 당내경선과 비슷한 대선 예비선거가 열려 선거 출마자 후보를 국민의 손으로 가려냈다. 

여기서 우파 연합 ‘변화를 위해 함께’ 소속 마우리시오 마크리 현직 대통령은 2위에 그쳐, 득표율은 포퓰리즘 성향의 중도좌파 연합 ‘모두의 전선’ 소속 알베르토 페르난데스 후보의 47.37%에서 약 15%p 이상 뒤진 32.23%에 머물렀다. 

선거 결과가 알려지면서 글로벌 금융시장에서 아르헨티나 경제의 위험성이 주목을 받았다. 포퓰리즘 정권의 복귀가 점쳐지면서 아르헨티나 금융시장에서는 지난 8월 29~30일에만 30억 달러가 유출됐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페소화 가치는 8월 예비선거 이래 25% 이상 주저앉았다. 

페르난데스 후보는 아르헨티나의 경기침체, 인플레이션, 자본 유출은 IMF가 요구한 긴축정책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대선에서 승리하면 IMF와 구제금융 재협상에 돌입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글로벌 투자자들은 그의 당선 이후 아르헨티나가 디폴트 상태에 돌입할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다.


▲【부에노스아이레스=AP/뉴시스】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현지시각 8월 14일 한 남성이 환율을 나타내는 전광판 아래를 지나고 있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페소화 가치는 대통령 예비선거가 있었던 8월 11일부터 30일까지 25% 이상 주저앉았다. 


 ●아르헨티나 외환통제, 수출대금 회수에 악영향 전망 = 아르헨티나 페소화 가치가 지난달 대선 예비선거 이후 4분의 1가량 급락한 가운데 9월 1일 아르헨티나 정부는 자본 유출을 막기 위해 기업들에 대한 외환통제를 단행했다. 

아르헨티나 정부는 1일 관보에 은행뿐만 아니라 모든 기업이 외화를 매입하거나 해외로 송금할 때 중앙은행의 허가를 받아야 한다고 공표했다. 이에 따르면 수출업자들은 제한시한 내 수출로 확보한 외화를 국내 시장에 팔아야 한다. 기업들이 달러화를 비축하는 것은 허용되지 않을 것이라고 중앙은행은 밝혔다.

아르헨티나 기업들은 곡물 산업의 경우 수출대금을 받고 난 뒤 5일 이내, 혹은 선적허가 후 15일 이내에 페소화로 달러를 환전해야 한다. 다른 기업들에는 선적 180일 이내의 시간이 주어진다. 

다만 중앙은행은 개인들이 계좌에서 달러를 인출하거나 무역이나 국외 여행을 하는 행위는 제한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했다. 외국인 관광객에 대한 외화인출 통제도 없다.
하지만 월 1만 달러를 초과하는 달러를 매입하거나 환전하거나 타인의 외국 계좌로 송금하는 것은 예금 보유자 보호와 환율 안정을 위해 제한한다고 했다. 비거주자의 경우 금액의 범위는 1000달러로 제한된다. 

아르헨티나 정부는 “최근 경제 발전과 금융시장의 불확실성에 영향을 미치는 여러 요인을 고려할 때 정부가 경제의 정상적인 작동, 경제활동과 고용의 적절한 수준 유지, 소비자 보호를 위해 일련의 특별한 조치를 취할 필요가 있다”고 이번 조치의 배경을 설명했다. 조치 실행 직후 페소화 가치는 반등해 6%가량 뛰었다.

아르헨티나는 지난 2011년 이후 엄격한 통화통제 제도를 유지하고 있었지만 2015년 12월 마크리 대통령 취임 이후 이를 철폐한 바 있다. 하지만 대선 예비선거 결과로 금융시장이 동요하자 시장 변동성을 완화하고, 금융시장이 실물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축소하기 위해 통화통제를 재개했다.

아르헨티나는 오는 10월 대선을 앞두고 지난달 11일 실시한 대선 예비선거에서 페르난데스 후보가 앞서면서 디폴트 우려가 커졌고 이로 인해 주식과 페소화 가치가 급락한 바 있다. 9월 2일 신용부도스와프(CDS)로 본 아르헨티나의 5년 내 완전채무불이행 발생 확률은 90%다. 

[한국무역신문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