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역뉴스

국내뉴스
광주·전남 상반기 수출 '감소세'…반도체·석유화학 저조
  • 대륙전체
  • 국가전체
  • 업종전체
  • 품목전체
  • 출처
#광주,# 전라남도,# 자동차,# 철강

2019-07-17 160

광주·전남 상반기 수출 '감소세'…반도체·석유화학 저조
자동차·철강 수출은 상승세 지속…미국 수출 크게 늘어

광주·전남지역 상반기 수출이 반도체, 석유화학 제품 등의 주력 품목 수출 저조로 전년 동기대비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한국무역협회 광주전남지역본부가 발표한 '2019년 상반기 광주·전남 수출입 동향' 자료에 따르면 상반기 광주·전남 지역의 수출은 전년 동기대비 8.4% 감소한 231억6000만 달러를 보였다.

수입은 4.3% 감소한 193억8000만 달러에 무역수지는 37억7000만 달러 흑자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상반기 광주 수출은 69억8000만 달러로 전년 동기대비 3.7% 감소했다. 

반도체와 냉장고는 각각 17.7%, 7.9% 감소했지만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자동차는 SUV 등의 수출 호조에 힘입어 4.1% 증가했다.

국가별로는 중국(19.1%), 말레이시아(5.1%)는 수출이 감소했지만, 미국 수출은 '24.0%'로 전년 동기대비 크게 증가했다.

상반기 전남 수출은 162억5000만 달러로 전년 동기대비 10.2% 감소했다.

수출 비중이 높은 석유제품은 유가 하락과 중국 수출 부진 등의 영향을 받아 18.8% 감소했다.

하지만 철강과 선박 수출은 각각 5.3%, 25.6% 증가했다. 국가별로는 중국(12.9%), 일본(4.0%) 수출은 감소했지만 미국 수출은 '25.6%'로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동필 무역협회 광주전남지역본부장은 "미·중 무역분쟁이 장기화되고, 중국의 성장 둔화로 광주·전남지역 수출도 영향을 받았다"며 "하반기에는 지역 중소수출기업을 위해 해외바이어 초청 상담회를 개최하는 등 수출물량 확대를 위한 노력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뉴시스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