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역뉴스

국내뉴스
"현행 무역금융으로는 수출에 필요한 자금 불충분" 90%
  • 대륙전체
  • 국가전체
  • 업종전체
  • 품목전체
  • 출처
#무역금융,# 한국무역협회

2019-06-18 1,014

"현행 무역금융으로는 수출에 필요한 자금 불충분" 90%
한국무역협회, 전국 수출기업 361개사 조사... "자금사정 악화" 61%

수출기업 열 곳 중 아홉 곳은 현행 무역금융 프로그램만으로는 수출에 필요한 자금을 충분히 확보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무역협회는 최근 전국의 수출기업 361개사를 대상으로 무역금융 관련 수출기업 애로현황을 조사했다.

조사 결과 응답 기업의 61.2%(221개사)가 ‘수출자금 사정이 악화됐다’고 답했고 전체의 69%(249개사)는 수출에 필요한 자금의 절반도 확보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현행 무역금융 프로그램으로는 수출자금을 충분히 확보하지 못해 새로운 무역금융 지원대책이 필요하다’고 응답한 기업이 88.1%(318개사)나 됐다.

지난 3월 발표된 정부의 신규 무역금융 프로그램 중 가장 필요한 지원으로는 ‘수출실적과 관계없이 수출계약에 기반한 수출자금(47.4%, 171개사)’과 ‘수출채권의 조기 현금화(20.8%, 75개사)’를 꼽았다.

금융기관을 통한 자금조달 애로사항으로는 ‘보증서 위주의 대출 등 신용대출 곤란’이 39.6%(143개사)로 가장 많았고 ‘까다로운 대출심사(24.7%, 89개사)’, ‘높은 대출금리(16.1%, 58개사)’가 뒤를 이었다.

수출기업들은 지난 1분기 성과에 대해서도 ‘나쁨(23.6%)’과 ‘매우 나쁨(17.2%)’을 합쳐 40.7%, 147개사가 ‘나쁘다’고 응답해 ‘좋다’(21.1%)의 2배에 달했다.

이동기 무역협회 혁신성장본부장은 “대내외 불확실성이 장기화하면서 수출활력을 위한 적극적인 대응이 필요하다”면서 “하반기 수출 회복을 위해 신규 무역금융 프로그램의 적시 도입과 추경 예산안의 국회 통과가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한국무역신문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