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역뉴스

국내뉴스
"유니콘 기업 키운다…혁신기업에 최대 70억 지원"
  • 대륙전체
  • 국가전체
  • 업종전체
  • 품목전체
  • 출처
#유니콘기업,# 신용보증기금,# 혁신기업

2019-06-04 445

"유니콘 기업 키운다…혁신기업에 최대 70억 지원"
혁신아이콘기업 올해 10개 내외 선정…기업당 70억 지원

혁신금융 정착 위한 '신(新)미래성장성평가시스템' 구축
매출채권보험 기능 강화·데이터뱅크·플랫폼 구축
일자리 창출 역량평가 보증 도입 추진

신용보증기금(신보)은 우수중견기업이나 글로벌기업으로 성장할 가능성이 높은 기업에 최대 70억원을 지원하는 '혁신아이콘 지원 프로그램'을 도입한다.

윤대희 신보 이사장은 4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취임 1주년 기자간담회를 갖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뉴비전 실현을 위한 미래혁신계획 추진' 방안을 밝혔다.

그는 미래혁신계획 추진 방안으로 ▲혁신생태계 조성 기관으로 전환 ▲데이터뱅크·플랫폼 기관으로 진화 ▲정책과제 선도기관으로 혁신 ▲사회적 확산 기관으로 도약 ▲고객중심 기관으로 업무프로세스 쇄신 등을 꼽았다.

이에 따르면 신보는 혁신생태계 조성 기관으로 전환하기 위한 세부 추진방안으로 혁신아이콘 지원 프로그램을 도입하기로 했다. 혁신아이콘기업은 창업 2년 이상 10년 이내 기업 중 혁신적 비즈니스모델로 우수중견기업이나 글로벌기업으로 성장할 가능성이 높은 기업을 의미한다. 

현재 우리나라의 유니콘기업(기업가치 1조원 이상 스타트업)은 8개(2.2%)에 불과할 정도로 혁신생태계가 미흡, 신보는 스타트업의 리스크를 부담해 대규모 민간투자의 마중물 역할을 수행하겠다는 구상이다.

 올해 혁신아이콘기업 10개 내외를 선정, 기업당 최대 70억원을 지원해 충분한 성장자금을 공급한다. 혁신아이콘기업 전담조직과 기업을 매칭해 최장 8년간 다양한 신용보증·보증연계투자·컨설팅·판로개척·민간 투자유치 연계 등 지원맞춤형 밀착서비스도 제공한다.

유광희 4.0 창업부장은 "혁신기업을 한번 지원해서 끝나는 것이 아니라 최단 3년에서 최장 8년까지 지원·육성한다"며 "경영목표를 함께 설정하고 기업이 이를 달성하면 고용을 늘리거나 사회적 약자를 채용하는 등 사회환원을 중점적으로 추진한다"고 설명했다.

연말까지 혁신금융 정착을 위한 '신(新)미래성장성평가시스템'도 구축한다.

이는 재무적 성장(양적성장)을 예측하고, 성장잠재력(질적성장)을 측정해 기업의 미래성장성을 종합적으로 평가하는 시스템이다. 재무제표가 없는 영세·창업기업의 재무제표 추정모델을 마련하고, 다양한 재무비율을 활용한 재무이상치 판별지표를 개발할 수 있게 된다.

기업의 미래가치, 성장성을 보증심사에 반영해 신용도는 낮지만 미래성장성이 우수한 창업기업의 우대 기반을 마련하고, 혁신역량 및 사회적가치를 평가에 반영할 수 있게 된다.

아울러 신보는 지난달 시범도입한 전자방식 외상매출채권담보대출(외담대)전용 매출채권보험(B2B Plus+보험)을 확대하는 등 매출채권보험의 기능을 강화하기로 했다.

신보는 지난달 B2B Plus+보험을 도입, 매출채권이 결제되지 못하더라도 판매기업이 대출금을 상환하는 부담을 줄였다. 신보는 매출채권보험의 계약자별 보험한도를 50억원에서 100억원으로 확대하고, '중견기업진입 3년내'로 제한한 가입자격 법조항을 폐지할 예정이다.

데이터뱅크·플랫폼을 구축해 플랫폼 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겠다는 계획도 세웠다. 신보가 보유한 기업원천 데이터를 핀테크 기업 등 민간에 개방하기 위한 데이터뱅크를 오는 2020년까지 구축하고, 2021년까지 비대면 방식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디지털 기반 플랫폼을 마련한다. 

한영찬 신용보증부장은 "기업체를 현장조사 하며 얻어지는 가동률, 전력사용량, 거래처 현황, 기업가 마인드, 임금 수준 등의 정보는 신보만 확인할 수 있다"며 "22만 거래기업들의 이러한 정보를 신용평가사, 공공기관 등이 기존 정보와 결합해 시장에 내놓으면 새로운 영역이 개척되는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정부의 일자리 중심 경제정책을 뒷받침하기 위해 일자리 창출 역량 중심의 보증심사 체계도 갖출 예정이다.

 '일자리 창출 역량평가’를 통해 고용창출 능력과 고용의 질이 우수한 기업을 선별·발굴해 우대지원한다. 

양질의 일자리 창출기업에 보증한도를 확대하고, 심사방법 및 전결권을 완화한다. 이달 중 고용창출 효과가 높은 일부 대상기업에 시범 운용될 예정이다. 또 이 시범 운용 성과분석을 통해 '일자리 창출 역량평가' 체계를 고도화할 방침이다.

이밖에 노후 인프라 및 복지 인프라를 중점 지원해 오는 2021년까지 인프라보증 연간목표의 10% 수준까지 생활 사회간접자본(SOC) 비중을 확대하는 방안도 추진된다. 또 오는 2022년까지 사회적경제기업에 총 5000억원을 지원하고, 기업회생을 적극 지원하기 위해 회생계획안에 대한 전결권을 완화하는 방안도 이뤄진다.

[뉴시스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