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역뉴스

국내뉴스
서울시, 향후 5년간 1500억 투입 혁신기업 1000개 육성
  • 대륙전체
  • 국가전체
  • 업종전체
  • 품목전체
  • 출처
#혁신기업,# 서울시,# 테스트베드 서울

2019-05-27 84

서울시, 향후 5년간 1500억 투입 혁신기업 1000개 육성
서울시, 테스트베드 서울 선언…올해 100억 이상 투입

서울시가 혁신기업을 위한 실험장이 되겠다고 선언했다. 시는 혁신기업에 5년간 1500억원을 지원해 신성장 동력을 발굴한다.

시는 올해를 '테스트베드(실험장) 서울' 구축의 원년으로 삼고 2023년까지 1500억원을 집중 투입해 1000개 이상의 혁신기업을 지원하겠다고 27일 밝혔다. 올해는 50개 기업에 100억원이 투입된다.

지원대상은 4차 산업혁명 관련 핵심기술(인공지능, 핀테크, 블록체인, 드론 등) 제품과 서비스를 보유하고 있거나 서울시정 혁신과 도시문제 해결에 기여할 수 있는 기술을 보유한 서울소재 중소기업, 스타트업이다. 단 정부 또는 공공기관에서 적용·구매·개발지원한 사례가 없는 경우에 한정된다. 

선정된 제품이나 서비스는 서울시 본청과 서울교통공사, 서울시설공단 등 투자출연기관, 사업소에 최장 1년간 적용된다. 실증사업비로 최대 5억원이 지원된다. 

지난해 시범사업을 통해 12개 기업이 지원 받았다. ㈜토이스미스는 현재 지하철 5호선에서 지하철 혼잡도와 선로상태를 분석하는 서비스를 실증하고 있다. ㈜텔로팜은 청계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원격 건강검진 기술을 실험 중이다. 

올해 지원대상을 선정하기 위해 다음달 서울기술연구원 안에 신기술 접수소(www.seoul-tech.com)가 설치된다. 기업이 제품·서비스에 관한 설명과 희망하는 실증 장소·영역을 적어 접수하면 시가 적합성·기술성·사업성을 평가해 8주 내로 실증 가능 여부를 통보한다.

최종 선정된 기업은 실제 사용될 현장 소관부서(수요처)와 함께 계획을 수립한 후 최장 1년간 현장실증한다. 담당부서는 제품을 사용하면서 성능과 이상 유무를 점검·기록하고 실증기간 종료 후 그 결과를 평가해 '성능확인서'를 발급한다. 참여기업은 전체 실증사업비의 20%를 부담한다. 

실증 종료 이후에는 시가 혁신제품 구매처가 된다. 시 각 기관·부서별 혁신제품 수의계약 한도액이 법정 최고액인 2000만원(현재 1500만원)으로 상향 조정된다. 내년부터는 서울시 전 기관·부서별로 '혁신제품 구매목표제'가 도입된다. 

시는 혁신 제품?서비스 실증이나 구매 업무 처리 시 적극적으로 업무를 처리한 결과에 책임을 묻지 않는 이른바 '적극행정 면책제도'를 도입한다. 시는 또 실증지원과 공공구매를 부서 평가지표에 포함해 실적이 우수한 부서와 담당자에 혜택을 제공한다.

시는 실증과정 전반을 조율할 전담기구인 테스트베드 사업단을 7월께 서울산업진흥원에 설치한다. 

시는 "최근 기술창업이 붐을 이루고 있지만 경제적 파급효과가 큰 혁신기술을 개발하고도 초기시장 형성과 판로개척이 어려워 사업화가 진전되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며 "사업화에 성공하더라도 실제 판매·납품 실적 없이는 기존 시장의 진입장벽을 뚫기 어려운 실정"이라고 지원 배경을 설명했다. 

조인동 서울시 경제정책실장은 "혁신기업이 가장 절실하게 생각하는 것이 안전성, 적용가능성 등을 검증할 수 있는 기술 실증과 매출 신장인 만큼 서울의 모든 공공 인프라를 혁신기술의 테스트베드로 개방하고, 시가 가진 방대한 정보, 구매역량을 적극 활용해 혁신기업들의 성장을 위한 즉각적이고 실효적인 지원을 하겠다"고 밝혔다.

[뉴시스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