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역뉴스

국내뉴스
대 이란 수출길, 완전히 막혔다
  • 대륙아프리카/중동/대양주
  • 국가이란
  • 업종전체
  • 품목전체
  • 출처
#이란

2019-05-10 1,221

대 이란 수출길, 완전히 막혔다
우리·기업은행 원화계좌 동결… 사전대비 해왔지만 뾰족한 대책 없어

한국과 이란 사이의 원화 결제 통로가 막히게 됐다. 이로 인해 이란과 거래를 해오던 2100여개 한국 기업들의 수출 전략에도 차질이 생길 전망이다.

금융권에 따르면 이란 중앙은행과 원화 거래를 해오던 우리은행과 IBK기업은행의 원화 결제 계좌가 5월 3일 전면 동결됐다.

우리 정부는 지난 2010년 미국이 ‘포괄적 이란 제재법’을 통과시키고 이란과의 달러 거래를 금지하자 달러가 아닌 원화 결제가 가능하도록 조치를 취했다. 이란 중앙은행과 한국의 우리은행과 IBK기업은행이 원화결제 계좌를 통해 각국 업체 간의 거래를 처리하는 방식이었다. 그러나 이번에 미국의 이란산 원유 수입에 대한 한시적 제재 예외 조치가 5월 2일 만료되면서 거래 계좌도 함께 동결돼 원화 거래가 어렵게 됐다. 

은행권은 이번 사태가 갑작스러운 것만은 아니라는 분위기다. 지난해 11월 미 정부가 한국 등 8개국에 대해 한시적 제재 예외 조치를 선포했지만 미 정부의 이란 압박 기조가 강화되자 거래 은행들은 만일을 대비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우리은행 측은 작년부터 수출 기업들에게 안전한 거래를 위해 올 3월까지는 선적을 완료해주기를 당부했다. IBK기업은행은 지난 4월 중순부터 수출 기업들에게 대금 지급을 위한 서류 제출을 받아오는 등 사전 준비를 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마땅한 사후 대책은 없는 상황이다. 은행권 관계자는 “미국과 이란의 문제이기 때문에 우리가 나서서 할 수 있는 일이 없다”고 말했다. 이로 인해 한국 기업의 이란 수출 길은 당분간 막힐 전망이다. 한국의 이란 수출은 2017년 기준으로 40억2016만 달러, 지난해는 22억9478만 달러에 달한다.

정부는 기획재정부와 산업통상부 등 해당 기관이 참석해 회의를 여는 등 대책안을 마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뉴시스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