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역뉴스

국내뉴스
"디지털헬스 성공하려면 환자 주도형 혁신기술 관건"
  • 대륙전체
  • 국가전체
  • 업종서비스
  • 품목기타서비스(의료/관광/교육 등)
  • 출처
#디지터헬스,# 의료,# 스타트업,# 무역협회

2019-03-14 129

"디지털헬스 성공하려면 환자 주도형 혁신기술 관건"
무협, 유럽 디지털헬스 스타트업 성공사례와 시사점

국내 디지털헬스 스타트업이 성공하려면 환자 주도형 헬스케어가 가능한 환경을 조성해야 한다는 제언이 나왔다.

한국무역협회 브뤼셀 지부가 14일 발표한 '유럽 디지털헬스 스타트업 성공사례와 시사점'에 따르면 유럽에서는 기존 헬스케어에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등 혁신기술을 융합해 의료서비스를 제공하는 디지털헬스가 신성장산업으로 주목받으며 관련 스타트업의 성공도 줄을 잇고 있다.

스위스 아바는 월경주기 트래커를 개발해 여성 스스로 건강과 피임에 관해 주도권을 가질 수 있도록 했고, 핀란드 포핏과 영국 헬세라는 앱으로 복약 추적·관리와 처방전 재발급을 도와 환자가 자율적, 능동적으로 처방약을 관리할 수 있다. 

원격의료 서비스업체인 크라이·리비는 진료기록을 환자 본인이 보유하게 해 다른 서비스와 차별했고 큐노메디컬은 전 세계 진료 및 수술의 비교 예약은 물론 숙박과 교통편 예약까지 가능해 국경 없는 헬스케어를 현실화했다.

보고서는 환자 주도형 혁신기술 개발 외에도 유럽 디지털헬스 스타트업의 성공요인으로 ▲현행 의료 문제의 개선 의지 ▲충분한 임상연구 및 규제 극복 노력 ▲헬스케어 고유의 사업환경 이해 ▲소비자 소통을 통한 신뢰 확보 등을 꼽았다.

윤가영 과장은 "디지털헬스 산업은 고령화와 의료비 부담 등 사회문제를 해결하고 경제성장도 이끄는 신성장산업"이라며 "국내 디지털헬스 스타트업이 성공하려면 환자 주도형 헬스케어가 가능한 독창적인 혁신기술과 함께 소비자, 의사, 제약사 등 이해관계자가 우선시하는 문제에 대한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뉴시스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