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역뉴스

국내뉴스
韓-투르크, 산업통신부 장관급 면담서 5G·우주협력 강화
  • 대륙유럽
  • 국가투르크멘
  • 업종전체
  • 품목전체
  • 출처
#문재인대통령,# 산업통상자원부,# 5G,# 투르크메니스탄

2019-04-18 28

韓-투르크, 산업통신부 장관급 면담서 5G·우주협력 강화
과기정통부와 투르크 산업통신부 간 장관급 면담 개최

정부와 투르크메니스탄이 이동통신과 우주분야 협력을 강화키로 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7일 오후(현지시간) 투르크메니스탄 수도인 아시가바트의 오구즈켄트 호텔에서 투르크 산업통신부와 장관급 면담을 갖고, 이같이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번 면담은 투르크메니스탄 대통령궁에서 양 국가의 정상 참석한 가운데 두 부처 장관이 체결한 ICT 업무협약(MOU) 후속조치의 일환으로 추진됐다. 

유영민 장관은 한국이 '아이-코리아(I-Korea) 4.0' 전략을 통해 데이터, 네트워크, 인공지능(AI) 관련 기술 개발과 활용을 촉진하고 있으며, 투르크메니스탄이 추진하는 '디지털 경제 콘셉트'의 파트너로 부처 간 정책 공유와 협력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지난해 6월 5G 전용 주파수 경매 등 차질 없는 정책추진으로 지난 3일 오후 11시 세계 최초로 5G 상용 서비스를 개시한 경험도 소개했다. 세계적 수준의 5G 역량을 보유한 한국 기업들이 투르크 통신인프라 업그레이드에 기여할 수 있는 기회를 가질 수 있도록 관심도 요청했다. 

유영민 장관은 투르크 산업통신부와 우주 위성개발 분야에서 협력하는 방안도 논의했다. 한국이 15개 위성을 성공적으로 개발했던 경험과 해외 국가와 위성개발에서 협력했던 사례를 강조하며 양국 관련 기관 및 기업 등이 협력 가능한 분야를 모색해 본격적인 협력 활성화와 실질적 성과 창출을 희망한다고 언급했다 .

 유영민 장관은 "경제적 잠재력을 보유한 고대 실크로드의 중심지였던 투르크메니스탄과 5G 및 우주 분야 협력은 향후 관련 한국 기업이 중앙아로 진출하는 중요한 발판이 될 것"이라며 "이번 면담을 계기로 양국 간 통신 및 위성산업에서 인프라 구축 뿐만 아니라 인력 양성 등과 같은 분야에도 상호 호혜적 협력이 촉진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뉴시스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