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해외

닫기

통상뉴스

기타
이란, 서방 추가 제재 강력 반발…보복 제재 예고

2023-01-25 56

성별

말하기 속도

※ 이동 통신망을 이용하여 음성을 재생하면 별도의 데이터 통화료가 부과될 수 있습니다.

이란, 서방 추가 제재 강력 반발…보복 제재 예고
EU·영·미 제재 조율…"EU·영국, 지적 무능 방증"

이란이 유럽연합(EU)과 영국 등 자국에 대한 서방의 추가 제재에 강력히 반발하며 보복 제재를 에고했다.

24일(현지시간) AFP와 로이터 등 외신에 따르면 나세르 칸아니 외무부 대변인은 이날 성명을 통해 서방의 추가 제재를 강력히 비난하고 "곧 EU와 영국의 인권 침해자와 테러 선동자에 대한 새로운 제재 명단을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칸아니 대변인은 "EU와 영국의 조치는 이란을 제대로 이해할 수 없을 정도로 지적으로 무능하다는 방증"이라며 "그들은 이란의 실체를 헷갈려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EU는 전날 벨기에 브뤼셀에서 외무장관회의를 열고 이란내 반정부 시위를 가혹하게 진압해 인권을 침해했다는 이유로 이란혁명수비대(IRGC)를 포함해 18명, 19개 기관에 대한 추가 제재를 단행했다.

영국도 같은 날 이란 정부가 자국민에게 끔찍한 폭력을 행사하고 있다며 이란 고위직 인사 5명에게 제재를 가했다.

이란 사법부가 지난 14일 영국과 이란 이중 국적자인 알리레자 아크바리 전 국방부 차관이 이란에서 간첩 혐의로 처형됐다고 밝힌 이후 내놓은 조처다.

미국도 같은 날 EU와 같은 명목으로 IRGC 협동재단과 재단의 이사 5명, 이란 정보보안부 부장관, 혁명수비대 고위 지휘관 4명을 제재 명단에 추가했다.

미국 재무부는 영국, EU와 조율한 이번 조치가 이란 정권의 잔혹한 시위 진압에 필요한 자금을 제공하는 IRGC의 주요 수입원과 전국 및 지역에서 단속을 지휘한 고위 보안 당국자를 겨냥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이란 외무부 대변인은 이날 성명에서 미국을 언급하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테헤란을 비롯한 이란 주요 도시에서는 지난해 9월 히잡을 제대로 쓰지 않았다가 체포돼 경찰서에서 의문사한 마흐사 아미니 사건이 촉발한 반정부 시위가 4개월째 이어지고 있다.

국제인권단체에 따르면 이란 당국이 반정부 시위를 강경 진압하면서 지금까지 시위 참가자 500여 명이 숨졌고, 1만8천여 명이 체포됐다.

특히 서방은 이란 당국이 사형 선고를 받은 반정부 시위 참가자에 대한 사형 집행을 이어가는 데 대해 강력히 규탄하고 있다.

이란 사법부는 지금까지 반정부 시위와 관련해 18명에 대해 사형을 선고했고, 이 가운데 4명은 사형이 집행됐다고 AFP는 전했다.

그러나 이란 당국은 서방 세력이 이란 사회를 불안하게 만들기 위해 시위를 조직·조장한다는 입장이다.

요하네스버그=연합뉴스

빅데이터가 추천하는 다른 컨텐츠도 확인해보세요!

다른 사용자들은 이런 컨텐츠도 같이 봤어요!

전체댓글
2000byte (한글 1000자, 영문2000자)
댓글작성
AI 본문요약

하기 내용은 실시간 자연어 처리 기술을 통해 자동 요약 된 내용입니다. 자동 요약 기술의 특성상 본문의 주요 내용이 생략 될 수 있으므로 전체 내용을 이해 하시려면 본문 전체보기를 권장합니다.

대러 수출규제 장기화시 한국성장률 최대 0.06% p↓

제14호 태풍 '난마돌'이 접근하기 시작한 19일 오전 울산에는 초속 27m가 넘는 강풍이 불고 비가 내리면서 가로수가 넘어지고 아파트 창문이 심하게 흔들리는 등 피해신고가 이어졌다.

울산 태화강에서 포항~동대구로 오가는 광역철도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오후 2시까지 운행을 멈췄다.

또 이날 오전 6시50분부터 울산대교 남구에서 동구 방향의 차량운행을 통제했다.




한눈에 보는 무역협회 서비스

수출입 단계별로 골라 쓰기

한국무역협회 회원사로 가입하면 회원사 전용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비용지원부터 정보제공까지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니, 많은 이용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