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해외

닫기

통상뉴스

수입규제
'국내산업 육성' 인도, 이번엔 스마트폰에 '자국산 GPS' 강요

2022-09-28 407

성별

말하기 속도

※ 이동 통신망을 이용하여 음성을 재생하면 별도의 데이터 통화료가 부과될 수 있습니다.

'국내산업 육성' 인도, 이번엔 스마트폰에 '자국산 GPS' 강요
인도위성항법시스템 지원 기능 탑재 요구…업계, 비용상승 우려

자국 산업 육성에 박차를 가하는 인도가 이번에는 스마트폰에 '인도산 위치정보시스템(GPS)' 기능을 수용하라고 압박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업계는 비용 상승을 우려하고 있다.

로이터통신은 26일(현지시간) 업계 소식통과 정부 내부 문서 등을 인용해 이같이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인도 정부는 최근 삼성전자, 샤오미, 애플 등 주요 스마트폰 업체에 내년 1월부터 출시되는 제품에 인도산 위성항법시스템 NavIC 지원 기능을 탑재하라고 요구했다.

NavIC는 인도가 2018년 자체 개발한 시스템이다.

인도 정부는 NavIC 보급을 통해 GPS 등 외국 시스템에 대한 의존도를 줄이고 자국 경제에도 활력을 불어넣을 방침이다.

인도 정부는 NavIC가 제공하는 정보가 외국 시스템보다 더 정확하다는 점도 강조하고 있다.

문제는 내년 1월까지 관련 기능을 보강하기가 쉽지 않다는 점이다.

스마트폰의 하드웨어 디자인을 교체해야 하고 성능 테스트도 거쳐야 하기 때문이다.

제품 비용 상승에 대한 우려 목소리도 나온다.

삼성전자의 한 관계자는 최근 정부·업계 회의에서 NavIC를 지원하려면 새로운 스마트폰 칩셋뿐 아니라 다른 많은 부품도 필요하다고 우려했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2024년까지 출시될 제품까지 이미 준비된 상태라는 점도 업계에는 부담이다.

이에 스마트폰 업체들은 관련 기능 보강과 관련해 2025년까지 시간을 달라고 정부에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인도 전자정보기술부는 트위터를 통해 NavIC 관련 추진 일정은 확정되지 않았다며 보도에 언급된 회의는 자문 성격이라고 설명했다.

인도는 세계 2위의 스마트폰 시장으로 샤오미와 삼성전자가 시장 점유율 1, 2위를 달리고 있다.

제조업 기반이 취약한 인도는 그간 국내 산업 육성을 위해 여러 정책을 도입해왔다.

특히 2014년 출범한 나렌드라 모디 정부는 '메이크 인 인디아'(Make in India) 등 자국 제조업 활성화 정책을 펼쳤고 외국인 직접투자(FDI) 규제 완화, 시장 개방 등의 조치도 도입했다.

기간 산업의 경우 일정 비율을 자국산 부품으로 채우게 했고, 외국 제품 구매 비용의 일부를 자국 제조업에 투자하도록 유도하기도 했다.

하지만 정부 기대만큼 제조업이 성장하지 못하고 있으며, 비관세 장벽, 부정부패, 불투명하고 복잡한 행정절차 등으로 인해 진출 기업이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지적도 끊임없이 제기되는 실정이다.

뉴델리=연합뉴스

빅데이터가 추천하는 다른 컨텐츠도 확인해보세요!

다른 사용자들은 이런 컨텐츠도 같이 봤어요!

전체댓글
2000byte (한글 1000자, 영문2000자)
댓글작성
AI 본문요약

하기 내용은 실시간 자연어 처리 기술을 통해 자동 요약 된 내용입니다. 자동 요약 기술의 특성상 본문의 주요 내용이 생략 될 수 있으므로 전체 내용을 이해 하시려면 본문 전체보기를 권장합니다.

대러 수출규제 장기화시 한국성장률 최대 0.06% p↓

제14호 태풍 '난마돌'이 접근하기 시작한 19일 오전 울산에는 초속 27m가 넘는 강풍이 불고 비가 내리면서 가로수가 넘어지고 아파트 창문이 심하게 흔들리는 등 피해신고가 이어졌다.

울산 태화강에서 포항~동대구로 오가는 광역철도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오후 2시까지 운행을 멈췄다.

또 이날 오전 6시50분부터 울산대교 남구에서 동구 방향의 차량운행을 통제했다.




한눈에 보는 무역협회 서비스

수출입 단계별로 골라 쓰기

한국무역협회 회원사로 가입하면 회원사 전용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비용지원부터 정보제공까지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니, 많은 이용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