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해외

닫기

통상뉴스

기타
필리핀, 러시아 군용헬기 16대 구매계약 해지…"미국 제재 우려"

2022-08-12 90

성별

말하기 속도

※ 이동 통신망을 이용하여 음성을 재생하면 별도의 데이터 통화료가 부과될 수 있습니다.

필리핀, 러시아 군용헬기 16대 구매계약 해지…"미국 제재 우려"
약 3천억원 규모…"우크라전이 취소 계기"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인한 서방국들의 대러시아 제재 속에 필리핀 정부가 러시아 군용 헬리콥터 구매를 취소했다.

11일 일간 필리핀 스타와 외신에 따르면 필리핀 국방부는 127억 페소(2천994억원) 규모의 러시아 Mi-17 헬기 16대 구매 계약을 해지하기로 했다고 전날 밝혔다.

국방부 대변인은 "공식적인 계약 해지를 위한 절차를 진행 중"이라며 "계약 취소로 야기되는 문제와 관련해 러시아 측과 외교적 대화를 시작할 준비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국제 정세에 따른 우선순위 변화로 전 정부의 러시아 헬기 구매 계획을 취소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호세 로무알데즈 주미 필리핀 대사는 "우크라이나 전쟁이 계약 취소의 계기가 됐다"고 AFP 통신에 말했다.

그는 러시아와 거래하는 제3국 정부나 기업에 대해서도 제재를 가하는 미국의 법도 고려했다며 미국이 러시아산을 대체할 헬기 구매를 제안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필리핀 정부는 지난해 11월 러시아산 Mi-17 헬기 구매 계약을 체결한 뒤 올해 1월에 선금을 지급했다.

올해 2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하자 필리핀은 이를 규탄하는 유엔 결의안에 찬성했지만 군용 헬기 계약은 철회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6월 임기가 만료된 로드리고 두테르테 전 대통령이 군용 헬기 구매에 적극적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두테르테 전 대통령은 퇴임 전 러시아 헬기 구매 취소 방침을 정했고, 6월 30일 페르디난드 마르코스 대통령 취임 후 새 정부가 거래를 재검토해 취소를 확정했다.

두테르테 정권에서 러시아산 군용 헬기 구매를 추진한 델핀 로렌자나 전 국방장관은 "두테르테 대통령이 임기 말에 미국의 제재를 우려해 계약 취소를 결정했다"고 전했다.

그는 "러시아산 헬기 구매로 인한 이익보다 불이익이 더 크다는 주미 대사의 경고 이후 결정이 내려졌다"며 "이미 지급한 금액을 돌려받을 수 있을지는 모르겠다"고 말했다.

필리핀 정부는 올해 2월에는 미국으로부터 블랙 호크 군용 헬기 32대를 320억 페소(7천545억원)에 구매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방콕=연합뉴스

빅데이터가 추천하는 다른 컨텐츠도 확인해보세요!

다른 사용자들은 이런 컨텐츠도 같이 봤어요!

전체댓글
2000byte (한글 1000자, 영문2000자)
댓글작성
AI 본문요약

하기 내용은 실시간 자연어 처리 기술을 통해 자동 요약 된 내용입니다. 자동 요약 기술의 특성상 본문의 주요 내용이 생략 될 수 있으므로 전체 내용을 이해 하시려면 본문 전체보기를 권장합니다.

대러 수출규제 장기화시 한국성장률 최대 0.06% p↓

제14호 태풍 '난마돌'이 접근하기 시작한 19일 오전 울산에는 초속 27m가 넘는 강풍이 불고 비가 내리면서 가로수가 넘어지고 아파트 창문이 심하게 흔들리는 등 피해신고가 이어졌다.

울산 태화강에서 포항~동대구로 오가는 광역철도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오후 2시까지 운행을 멈췄다.

또 이날 오전 6시50분부터 울산대교 남구에서 동구 방향의 차량운행을 통제했다.



한눈에 보는 무역협회 서비스

수출입 단계별로 골라 쓰기

한국무역협회 회원사로 가입하면 회원사 전용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비용지원부터 정보제공까지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니, 많은 이용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