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상뉴스

기타
러, 비우호국 투자자 은행·에너지 자산 연말까지 동결

2022-08-06 85

러, 비우호국 투자자 은행·에너지 자산 연말까지 동결
사할린-1 프로젝트 포함…은행은 명단 미정

러시아가 서방의 비우호국 투자자에 대해 은행과 에너지 등 주요 전략 산업의 지분 매각을 연말까지 금지하는 조치를 단행했다고 로이터, 타스 통신 등이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서명한 이 행정명령은 즉시 발효되며, 러시아 극동 에너지 개발 사업인 사할린-1 프로젝트에도 적용된다.

사할린-1 프로젝트에는 러시아 국영 석유업체 로스네프트와 엑손모빌, 일본의 사할린석유가스개발(SODECO), 인도 국영석유회사인 ONGC Videsh 등 4개 업체가 지분을 갖고 참여하고 있다.

그러나 러시아는 지난달 7일 사할린-1 프로젝트를 러시아 관할권 아래 두기로 했다고 발표했고, 이에 따라 엑손모빌은 최근 자사가 보유한 사할린-1 프로젝트의 지분 30%의 매각을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지난 2일 신설 법인 설립을 위한 정부령이 서명된 사할린-2 프로젝트는 이번 행정명령에서 제외됐다고 러시아 정부는 설명했다.

사할린-2 프로젝트의 신설 법인은 러시아 국영 가스회사 가스프롬이 지분 '50%+1주'를 갖게 되며, 기존 외국인 투자자들은 새 법인 설립 후 한 달 내에 지분 인수를 요청해야 한다.

은행의 경우 러시아 정부와 푸틴 대통령의 승인을 거쳐 행정명령 대상의 명단이 결정될 예정이다.

러시아에서는 이탈리아의 유니크레디트와 인테사, 미국의 시티그룹과 호주의 라이페센 등 은행들이 지분 매각을 모색하고 있다. 프랑스의 소시에테 제네랄과 영국계 홍콩 HSBC는 이미 러시아에서 빠져나갔다.

이스탄불=연합뉴스

빅데이터가 추천하는 다른 컨텐츠도 확인해보세요!

다른 사용자들은 이런 컨텐츠도 같이 봤어요!

전체댓글
2000byte (한글 1000자, 영문2000자)
댓글작성



Top

한눈에 보는 무역협회 서비스

수출입 단계별로 골라 쓰기

한국무역협회 회원사로 가입하면 회원사 전용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비용지원부터 정보제공까지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니, 많은 이용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