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미국 등에 마스크 500억장 수출...23조원 '특수'

2020-05-18 520

중국, 미국 등에 마스크 500억장 수출...23조원 '특수'
방호복 2억1600만벌·코로나19 진단키트 1억6200명분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원지인 중국은 지난 3월 이래 500억장 넘는 마스크 등 의료물자를 미국 등 각국에 수출해 23조원 이상의 특수를 보았다고 홍콩 동망(東網)과 신화망(新華網) 등이 17일 보도했다.

매체는 관련업계와 해관총서의 자료와 통계를 인용해 중국이 코로나19가 전 세계로 퍼지는 상황에서 마스크와 방호복, 검사진단 키트, 인공호흡기 등 의료물자를 대량으로 수출하면서 1344억 위안(약 23조2337억원)을 벌어들였다고 전했다.

통계에 따르면 3월부터 이달 16일까지 중국은 마스크 509만장, 방호복 2억1600만개, 코로나19 진단키트 1억6200만명분 등을 반출했다.

이들 코로나10 의료물자의 수출 지역은 감염자의 급증으로 연관 물품이 부족했던 미국과 일본, 독일과 영국, 이탈리아, 스페인을 비롯한 유럽 각지, 아시아와 아프리카를 망라하고 있다.

미국 등 국제사회는 중국이 코로나19 초기 대응을 제대로 하지 않고 감염상황을 은폐하면서 전 세계적으로 퍼지게 하고 있다고 비난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중국은 코로나19 확대를 막기 위해 동분서주하는 각국에 의료물자를 수출해 막대한 수익을 챙긴 셈이다. 중국산 마스크 등 의료제품에 관해선 불량품 시비가 끊임없이 제기됐지만 워낙 물량이 부족하기에 각국의 반입이 불가피했다.

[뉴시스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