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통상정보

트럼프 "터키산 철강 관세 50% 재인상 행정명령 곧 발령"

2019-10-15 255

트럼프 "터키산 철강 관세 50% 재인상 행정명령 곧 발령"
"에르도안에 경고…터키 경제 빠르게 파괴할 준비 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4일(현지시간) 터키와의 무역 협상을 중단하고 터키산 철강에 대한 관세를 50%까지 인상하겠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터키가 시리아 북동부에서 벌이고 있는 불안 조성 행동에 기여한 전현직 터키 정부 관료와 인물들에 대해 제재 부과를 허용하는 행정명령을 곧 발령할 것"일라고 발표했다.
 
이어 "마찬가지로 (터키산) 철강 관세를 지난 5월 인하하기 전 수준인 50%까지 다시 올릴 것"이라며 "미국은 상무부 주도로 터키와 벌여 온 1000억 달러 상당의 무역 합의와 관련해 당장 협상을 중단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취임 첫날부터 자신의 행정부가 미국 안보 확충을 위해 노력해 급진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를 격퇴했다며 "터키는 이같은 성과를 저해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터키의 군사 공격은 민간인들을 위험에 빠뜨리고 역내 평화와 안보, 안정을 위협한다"며 "나는 에르도안 대통령에게 터키의 행동이 인도적 위기를 부추기고 전쟁 범죄가 가능한 여건을 조성하고 있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말했듯이 나는 시리아 북동부에 남아 있는 미군들을 철수시키고 있다"며 시리아에서 철군한 미군은 시리아, 이라크에서 IS의 재창궐을 막기 위해 재배치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미국은 시리아 내 극악무도한 행동을 용이하게 하며 재정적으로 지원하는 이들을 표적으로 공격적인 경제 제재를 활용할 것"이라며 "나는 터키 지도자들이 위험하고 파괴적인 행보를 계속한다면 터키 경제를 신속하게 파괴할 준비가 완벽히 돼 있다"고 경고했다.

터키는 트럼프 대통령이 이달 7일 시리아 북동부 주둔 미군을 철수하겠다고 발표하자마자 해당 지역의 쿠르드족 소탕 작전에 돌입했다.
 
쿠르드족을 테러 단체로 간주하는 터키는 쿠르드 민병대 시리아민주대(SDF)가 시리아 북부에 자치구역을 조성해 자국 안보를 위협하고 있다고 주장해 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터키와 쿠르드족의 갈등에 개입하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다만 터키의 시리아 군사 작전과 관련해 터키 정부 관계자와 일부 단체들에 대해 제재를 추진했다.

[뉴시스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