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통상정보

국제 유가, 중동·미국 생산 감산에 상승...WTI 1.18%↑ 브렌트 0.97%↑

2019-01-04 695

국제 유가, 중동·미국 생산 감산에 상승...WTI 1.18%↑ 브렌트 0.97%↑


국제 유가는 3일(현지시간) 중동 산유국의 원유 수출이 감소하고 미국 셰일가스 생산이 주춤 한 여파로 오름세를 이어간 채 마감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이날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 2월 인도분은 전일 대비 0.55달러, 1.18% 오른 배럴당 47.09달러로 폐장했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에서 북해산 기준유 브렌트유 3월 인도분은 전일보다 0.53달러, 0.97% 상승한 배럴당 55.44달러로 장을 끝냈다.

월스트리트 저널은 이날 미국 셰일유와 가스유정 대부분이 지난 5년간 생산이 기대한 만큼 늘어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전날에는 사우디아라비아의 작년 12월 원유 수출이 대폭 감소했다는 소식이 들어왔다.  사우디는 11월 사상 최대치인 일평균 1107만 배럴을 생산했다가 12월에는 42만 배럴이나 감산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원유 수급이 개선해 유가 하락에 제동이 걸릴 것이라는 관측이 고조하면서 유가를 밀어 올렸다.

다만 뉴욕 증시가 애플 실적 부진과 중국을 비롯한 세계 경기둔화 우려로 대폭 하락함에 따라 리스크 자산인 원유 선물 지분을 정리하기 위한 매물이 출회하기도 했다.

[뉴시스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