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로그인 회원가입
공지·뉴스
연구·통계·관세
지원·사업
자문·상담
협회소개
마이페이지
기업전용
Utility

KITA.NET

통합검색
추천검색어
메뉴선택
기간
검색 옵션

최근 검색어

전체삭제

최근 검색한 이력이 없습니다.

메뉴검색

검색된 메뉴가 없습니다.

통상뉴스

中, 대만 63개 식품업체 수입금지 해제…"대만 야당 요구 수용"

작성 2023.01.31 조회 7,591
中, 대만 63개 식품업체 수입금지 해제…"대만 야당 요구 수용"
대만 내 집권 민진당 고립 의도 분석도

중국이 일부 대만 식품기업들에 대한 수입 금지를 해제했다고 중국 관영 통신 신화사 등 현지 매체가 30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중국 해관총서(세관)는 전날 63개 대만 기업이 중국 당국의 요구 사항을 해결, 수입 금지 대상에서 해제했다고 발표했다.

중국 국무원 대만 판공실도 "진먼 고량주 등 63개 대만 기업이 신규 등록했거나 등록 정보를 업데이트해 중국의 요구를 충족했다"고 밝혔다.

대만 중앙통신사는 이는 중국이 이들 기업에 대한 수입을 허용한 것이라고 보도했다.

마샤오광 대만판공실 대변인은 "중국은 대만 동포를 존중하고 사랑하며 양안(兩岸·중국과 대만) 경제·문화 교류 촉진을 위해 노력해왔다"며 "등록 정보가 불완전하고, 규범화되지 않은 대만 식품기업들에 대해서는 수입 재개를 위해 편의를 제공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일부 대만 식품기업들이 중국 수출에 영향을 받은 것과 관련, (대만 야당인) 훙슈주 전 국민당 주석과 우청뎬 신당 주석, 진먼현 천푸하이 현장 등이 신속한 문제 해결을 요청해왔다"며 "이점을 중시해 적극적으로 처리했다"고 덧붙였다.

수입 금지 해제 조처가 대만의 야당과 현지 주민들의 요구를 적극 수용한 것이라는 점을 부각, 대만 독립을 추구하며 중국과 첨예하게 대립해온 집권 민진당을 고립하려는 의도라는 분석이 나온다.

앞서 셰창팅 주일 대만대표는 작년 12월 중국의 대만 식품 수입 금지와 관련, "대만 집권 민진당에 대한 농어민 반발심을 유도하려는 목적도 있다"고 분석한 바 있다.

해관총서는 작년 12월 대만 기업들의 등록 정보가 불완전하다며 진먼 고량주, 타이완맥주 등 대만산 주류와 음료에 대해 수입을 잠정 중단한다고 발표했다.

중국 당국은 식품업체의 생산 공정과 레시피 등 영업 기밀까지 요구했으며 일부 대만 기업들은 영업 기밀을 지키기 위해 중국 수출을 포기했다고 당시 대만 매체들이 보도했다.

중국은 작년 6월에는 우럭바리 등 대만 수입을 전면 금지한 데 이어 그해 8월에는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의 대만 방문을 계기로 100여 개 대만 식품 기업을 수입 규제 대상에 올렸다.

대만 대륙위원회는 "중국은 그동안 구체적인 설명 없이 모호한 이유를 내세워 대만 식품 수입을 금지했다"며 "실제 통관이 이뤄지는지 지켜봐야 중국의 수입 규제가 풀렸는지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선양=연합뉴스

 

목록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