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로그인 회원가입
공지·뉴스
연구·통계·관세
지원·사업
자문·상담
협회소개
마이페이지
기업전용
Utility

KITA.NET

통합검색
추천검색어
메뉴선택
기간
검색 옵션

최근 검색어

전체삭제

최근 검색한 이력이 없습니다.

메뉴검색

검색된 메뉴가 없습니다.

통상뉴스

'국내산업 육성' 인도, 이번엔 스마트폰에 '자국산 GPS' 강요

작성 2022.09.28 조회 756
'국내산업 육성' 인도, 이번엔 스마트폰에 '자국산 GPS' 강요
인도위성항법시스템 지원 기능 탑재 요구…업계, 비용상승 우려

자국 산업 육성에 박차를 가하는 인도가 이번에는 스마트폰에 '인도산 위치정보시스템(GPS)' 기능을 수용하라고 압박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업계는 비용 상승을 우려하고 있다.

로이터통신은 26일(현지시간) 업계 소식통과 정부 내부 문서 등을 인용해 이같이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인도 정부는 최근 삼성전자, 샤오미, 애플 등 주요 스마트폰 업체에 내년 1월부터 출시되는 제품에 인도산 위성항법시스템 NavIC 지원 기능을 탑재하라고 요구했다.

NavIC는 인도가 2018년 자체 개발한 시스템이다.

인도 정부는 NavIC 보급을 통해 GPS 등 외국 시스템에 대한 의존도를 줄이고 자국 경제에도 활력을 불어넣을 방침이다.

인도 정부는 NavIC가 제공하는 정보가 외국 시스템보다 더 정확하다는 점도 강조하고 있다.

문제는 내년 1월까지 관련 기능을 보강하기가 쉽지 않다는 점이다.

스마트폰의 하드웨어 디자인을 교체해야 하고 성능 테스트도 거쳐야 하기 때문이다.

제품 비용 상승에 대한 우려 목소리도 나온다.

삼성전자의 한 관계자는 최근 정부·업계 회의에서 NavIC를 지원하려면 새로운 스마트폰 칩셋뿐 아니라 다른 많은 부품도 필요하다고 우려했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2024년까지 출시될 제품까지 이미 준비된 상태라는 점도 업계에는 부담이다.

이에 스마트폰 업체들은 관련 기능 보강과 관련해 2025년까지 시간을 달라고 정부에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인도 전자정보기술부는 트위터를 통해 NavIC 관련 추진 일정은 확정되지 않았다며 보도에 언급된 회의는 자문 성격이라고 설명했다.

인도는 세계 2위의 스마트폰 시장으로 샤오미와 삼성전자가 시장 점유율 1, 2위를 달리고 있다.

제조업 기반이 취약한 인도는 그간 국내 산업 육성을 위해 여러 정책을 도입해왔다.

특히 2014년 출범한 나렌드라 모디 정부는 '메이크 인 인디아'(Make in India) 등 자국 제조업 활성화 정책을 펼쳤고 외국인 직접투자(FDI) 규제 완화, 시장 개방 등의 조치도 도입했다.

기간 산업의 경우 일정 비율을 자국산 부품으로 채우게 했고, 외국 제품 구매 비용의 일부를 자국 제조업에 투자하도록 유도하기도 했다.

하지만 정부 기대만큼 제조업이 성장하지 못하고 있으며, 비관세 장벽, 부정부패, 불투명하고 복잡한 행정절차 등으로 인해 진출 기업이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지적도 끊임없이 제기되는 실정이다.

뉴델리=연합뉴스

 

목록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