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로그인 회원가입
공지·뉴스
연구·통계·관세
지원·사업
자문·상담
협회소개
마이페이지
기업전용
Utility

KITA.NET

통합검색
추천검색어
메뉴선택
기간
검색 옵션

최근 검색어

전체삭제

최근 검색한 이력이 없습니다.

메뉴검색

검색된 메뉴가 없습니다.

무역뉴스

해외뉴스

"커피 가격, 재배지역 이상기후로 내년 중반까지 상승 전망"

작성 2024.07.10 조회 90

"커피 가격, 재배지역 이상기후로 내년 중반까지 상승 전망"

루이지 라바짜 회장 예상…EU는 산림전용방지 규정으로 더 비싸질 듯

 


베트남 커피 원두 재배 농가[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커피 가격이 재배지역의 이상기후에 따른 원두 공급부족으로 인해 내년 중반까지 지속해서 상승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특히 유럽 소비자들은 올해 말 유럽연합(EU)의 산림전용방지규정(EUDR) 발효로 인해 커피를 마시기 위해서는 원두 가격 상승에 더해 추가 비용을 지급해야 할 것으로 예상됐다.

 

이탈리아 커피 브랜드 루이지 라바짜의 주세페 라바짜 회장은 9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세계 최대 로부스타 원두 생산국인 베트남의 수확량 부족으로 원두 가격 급등 우려가 나오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올해 흉작으로 인해 베트남산 원두에 대해 선물가격보다 (t당) 1천달러나 높은 가격을 지불하고 있다면서 "업계 역사상 처음 있는 일인 데다 무엇보다 이런 현상이 오래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이 품종의 선물가격은 올해 초 베트남 일부 지역에서 덥고 건조한 날씨로 인해 커피나무가 피해를 입으면서 공급 부족 우려가 제기돼 지금까지 약 60% 급등했으며, 이날 t당 4천667달러로 최고치를 기록했다.

 

고품질의 아라비카 원두와 함께 세계 커피 시장을 양분하는 로부스타 품종은 인스턴트 커피나 에스프레소, 커피 품종을 혼합하는 블렌딩 제품에 주로 사용된다.

 

이와 함께 브라질의 주요 재배지역도 지난해 가뭄으로 아라비카 품종의 원두 수확량이 줄어들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이 같은 공급 부족 우려에 더해 수에즈 운하 중단과 달러화 강세에 따른 운송비 상승 등으로 루이지 라바짜의 생산비용이 지난 2년간 8억 유로(약 1조2천억 원) 이상 늘어났다고 라바짜 회장은 전했다.

 

그는 EUDR가 연말에 시행됨에 따라 커피 제조업체들이 원두 구매를 서두르는 등 2020년 이후 공급된 원두가 산림 벌채와 관련이 없다는 것을 증명해야 하는 부담을 덜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면서 "이로 인해 커피 가격은 더 비싸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EUDR는 EU가 산림벌채로 기후변화와 생물다양성 손실이 심각하다고 보고 커피 등 7가지 품목의 수입, 판매 등을 하는 기업은 발효 3년 전부터 관련 공급망의 산림파괴 등에 대한 실사를 해야 하며, 이를 지키지 않으면 제품 압수나 몰수, EU 매출의 최소 4%에 해당하는 벌금을 부과받을 수 있도록 한 규정이다.

 

[연합뉴스 제공]

 

목록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