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로그인 회원가입
공지·뉴스
연구·통계·관세
지원·사업
자문·상담
협회소개
마이페이지
기업전용
Utility

KITA.NET

통합검색
추천검색어
메뉴선택
기간
검색 옵션

최근 검색어

전체삭제

최근 검색한 이력이 없습니다.

메뉴검색

검색된 메뉴가 없습니다.

무역뉴스

해외뉴스

유로존, '독일 성장률 하향' 속 1분기 GDP -0.1%…경기침체 진입

작성 2023.06.10 조회 503

유로존, '독일 성장률 하향' 속 1분기 GDP -0.1%…경기침체 진입
4분기 이어 2분기 연속 역성장…"올해 남은 기간 더 수축"

독일 베를린의 식료품 상점

유럽연합(EU) 내 최대 경제 대국인 독일의 성장률 수정 등에 따라 유로존(유로화 사용 20개국)이 이미 1분기에 경기 침체에 진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8일(현지시간) 미 CNBC 방송에 따르면 EU 통계기구인 유로스타트는 1분기 국내총생산(GDP)이 전 분기 대비 0.1% 늘어난 것으로 봤던 당초 추정치와 달리 0.1% 감소했다고 이날 발표했다.

유로존은 지난해 4분기에도 -0.1% 성장률을 기록한 바 있으며, 2개 분기 연속으로 GDP가 역성장할 경우 기술적으로 침체에 진입한 것으로 본다.

이러한 수치는 독일·아일랜드·네덜란드·그리스 등의 성장률 하향 조정을 반영한 것으로, 독일은 성장률을 낮추며 침체에 진입했고 아일랜드도 5%에 가까운 역성장을 기록했다.

경제분석기관 캐피털이코노믹스의 앤드루 케닝엄 이코노미스트는 "유로존 경제가 올해 남은 기간에도 더 수축될 것"이라고 비관적 전망을 내놨다.

이로 인해 유럽중앙은행(ECB)이 15일 통화정책 회의에서 기준금리를 올리기에 부담스러울 수 있다는 평가 속에, ECB 관계자들이 물가 안정을 강조해왔고 경기 수축 정도가 심각하지 않은 만큼 금리 인상을 멈출 정도는 아니라는 관측도 나온다.

ECB는 지난달까지 '제로 금리' 수준에서 3.75%까지 공격적으로 기준금리를 올린 상태로, 시장에서는 이번에도 0.25%포인트 인상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미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인플레이션(물가상승)에 따른 소비 둔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여파 등이 유로존 경제에 부정적으로 작용했다고 평가했다.

[연합뉴스 제공]

 

목록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