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로그인 회원가입
공지·뉴스
연구·통계·관세
지원·사업
자문·상담
협회소개
마이페이지
기업전용
Utility

KITA.NET

통합검색
추천검색어
메뉴선택
기간
검색 옵션

최근 검색어

전체삭제

최근 검색한 이력이 없습니다.

메뉴검색

검색된 메뉴가 없습니다.

무역뉴스

해외뉴스

독일 정부, 올해 역성장 전망 철회…"0.2% 성장"

작성 2023.01.30 조회 768
독일 정부, 올해 역성장 전망 철회…"0.2% 성장"
"에너지 위기 최악 극복…물가 상승세도 꺾여"

독일 정부가 올해 자국 경제가 경기침체로 역성장할 것이라는 전망을 철회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인한 에너지 위기의 최악은 지났다는 분석이다.

로베르트 하베크 독일 부총리 겸 경제기후보호부 장관은 26일(현지시간) 연방의회에서 이런 내용의 올해 경제전망 보고서를 소개했다. 하베크 부총리는 올해 독일 국내총생산(GDP)이 0.2%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지난해 10월 중순에만 해도 독일 정부는 0.4% 역성장을 예상했었다. 이에 더해 물가상승률도 올해 6.0%로 전년(7.9%)보다 둔화할 것으로 내다봤다. 하베크 부총리는 연방의회에서 "올해 경제전망의 숫자는 좋지 않지만, 불과 얼마 전 우려했던 것보다는 훨씬 낫다"면서 "물가 상승세도 꺾였다"고 말했다.

그는 동시에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경제적, 사회적 비용을 치러야 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앞서 기자회견에서는 "우리는 위기를 통제 가능한 상황으로 만들었다"면서 "우리나라는 무엇을 할 수 있는지를 보여줬다"고 말했다. 이로써 독일은 에너지 위기의 최악은 극복했다는 설명이다.

경제전망이 개선된 배경으로는 독일 정부의 가계와 기업을 위한 지원 프로그램이 꼽혔다. 독일 정부는 에너지 가격 급등에 따른 가계와 기업의 부담을 경감하기 위해 2천억 유로(약 268조 원) 규모의 지원펀드를 가동하기로 한 바 있다. 이를 통해 전기와 가스 가격에 브레이크를 걸고, 기업에 대한 지원자금도 조달했다. 지난해 연말까지 지출액은 295억 유로(약 40조 원)다.

[연합뉴스 제공]

 

목록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