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하위메뉴 바로가기

KITA.NET Korea International Trade Association

kita_kms

무역통상정보

  • 메일
  • 인쇄
한은 "미국, 對중 추가 관세시 내년 韓수출 최대 0.5% 감소" 2018-11-08ㅣ조회수 234
한은 "미국, 對중 추가 관세시 내년 韓수출 최대 0.5% 감소"

미국 내년 1월1일부터 2000억 중국 수입품에 관세 25% 부과
반도체 부품 등 중간재 수출 타격으로 수출 0.3%~0.5% 줄 수도

한국은행은 내년 미국의 대중국 수입품 관세가 상향 조정되면 우리 수출에 부정적 영향이 확대될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한은이 8일 국회에 제출한 '통화신용정책 보고서'에 따르면 미국이 내년 1월1일부터 2000억 달러 규모의 중국 수입품에 대한 관세를 10%에서 25%로 상향 조정할 경우 우리나라 수출은 0.3%~0.5% 정도 감소할 수 있다.

특히 반도체 등 전자부품과 화학제품 업종에서 수출이 줄어들 가능성이 크다. 한은은 "미국의 대중 관세부과 대상 품목별 비중에서 전자제품이 26%로 가장 높다"고 말했다.

한은은 현재까지는 미·중 무역규제 조치가 우리 수출에 큰 영향을 주지는 않았다고 봤다. 한은은 "올해 시행된 미·중 무역규제 조치가 우리 수출에 미치는 영향이 크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며 "양국간 관세부과 조치가 발효된지 얼마 지나지 않은 영향도 있다"고 말했다.

또한 중국의 대미수출 감소는 미국의 대중수출 하락보다 우리나라에 더 큰 영향을 준다고 분석됐다. 보고서에 따르면 우리나라 총수출에서 중국이 차지하는 비중이 24.8%로 큰 편이다. 대중 수출의 78.9%가 중간재이며 중국 수입 중간재가 수출용으로 사용되는 비중도 미국보다 높다. 

미·중 무역분쟁 불확실성은 당분간 지속될 예정이다. 한은은 "미국의 대중 통상정책이 자국내 특정산업 보호, 외국인 투자 유도 등 다양한 목적이 있어 단기간에 해소되기 쉽지 않다"며 "우리 경제의 높은 무역의존도를 감안할 때 피해규모가 확대될 가능성이 있어 글로벌 통상여건 변화를 주의 깊게 봐야 한다"고 말했다. 

[뉴시스 제공]
첨부파일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