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하위메뉴 바로가기

KITA.NET Korea International Trade Association

kita_kms

무역통상정보

  • 메일
  • 인쇄
미국 석유·가스산업 중간선거의 승자 2018-11-09 ㅣ조회수 230
대륙
미주
| 국가
미국
업종
전업종
| 품목
전품목
태그
중간선거, 석유산업, 가스산업
출처
  
미국 석유·가스산업 중간선거의 승자

탄소세 도입 워싱턴주 주민투표에서 부결
석유와 가스 시추 및 생산 제한하는 법안도 통과 안 돼

미국 석유와 가스산업이 이번 중간선거의 승자라는 평가가 나왔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가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6일 치러진 중간선거와 함께 여러 주에서는 주민투표가 진행돼 유권자들이 투표를 했다.

워싱턴주에서는 탄소세 도입을 놓고 주민투표가 이뤄졌지만 결과는 부결이었다.

미국의 에너지 정책 대부분은 주정부 차원에서 집행이 이뤄지며 주정부 및 입법부를 누가 장악하느냐에 따라 환경에 대한 규제 및 세금이 달라질 수 있다.

콜로라도주에서는 석유와 가스 시추와 생산을 제한하는 내용의 법안이 주민투표 표결에 부쳐졌지만 부결됐다.

칩 리머 콜로라도 석유 및 가스 협회 회장은 "에너지 개발을 지지해준 주민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고 말했다. 콜로라도주 석유와 가스 업계는 법안이 도입되면 주 경제에 큰 타격을 줄 것이라고 경고했다.  

반면 플로리다주에서는 새로운 해상 시추를 제한하는 법이 통과됐으며 캘리포니아주에서는 휘발유세 인상을 폐기하는 법안이 부결됐다.

워싱턴주는 지난 6일 중간선거와 함께 탄소세를 다시 도입하는 주민투표를 실시했다. 탄소세 도입은 주의회 내에서 초당적인 합의가 이뤄진 사안으로 엑슨모빌과 같은 대기업도 이를 지지했다.

그러나 탄소세 도입은 워싱턴주에 정제 공장을 보유한 BP와 같은 다른 석유회사들의 반발에 부딪혔다. 석유기업들과 비즈니스 그룹으로부터 지원을 받고 있는 서부석유협회(WSPA)는 탄소세 도입에 대응하기 위해 3100만 달러(약 346억원)를 모금했다. 이들은 탄소세는 주가 아닌 국가 차원에서 다뤄야 할 문제라고 주장했다.

반면 캘리포니아주에서는 유권자들이 최근 도입된 휘발유세를 무력화하려는 공화당의 계획을 중단시켰다. 네바다주에서는 환경단체들이 반대했던 전기시장을 확대하려는 계획이 주민투표에서 부결됐다.

[뉴시스 제공]
첨부파일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