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하위메뉴 바로가기

KITA.NET Korea International Trade Association

kita_kms

무역통상정보

  • 메일
  • 인쇄
투자·소비 위축에 내수부진 까지…KDI "전반적 경기 둔화" 2018-11-08 ㅣ조회수 182
대륙
전세계
| 국가
전체
업종
전업종
| 품목
전품목
태그
내수, 한국개발연구원, 경제동향
출처
  
투자·소비 위축에 내수부진 까지…KDI "전반적 경기 둔화"


국책 연구기관의 한층 악화된 경기 판단이 나왔다. 내수는 부진에 빠졌고, 전반적인 경기는 둔화 국면에 빠졌단 진단이다.

한국개발연구원(KDI)은 10일 발표한 'KDI경제동향'에서 "최근 우리 경제는 수출이 높은 증가율을 나타냈으나 내수가 부진한 모습을 보이면서 전반적인 경기는 다소 둔화된 상황에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KDI는 지난달 내수를 놓고 '흐름 정체'라는 표현을 썼지만 이달엔 더 나아가 '부진'으로 썼다. 또 '경기 개선추세'란 문구를 썼던 지난 8월 전망과 비교해 석달 새 '경기 둔화'로 인식이 바뀌었다.

경제동향에 따르면 투자는 최근 크게 뒷걸음질 치고 있다. 9월 설비투자는 추석연휴 등 조업일수 감소로 전월(-11.3%)보다 감소폭이 확대된 -19.3%로 역성장했다. 특히 기계류는 19.6% 감소하면서 부진을 이어갔고 전월 증가세를 보였던 운송장비도 18.4% 감소로 전환했다. 건설투자도 건축 부문(-14.0%)을 중심으로 부진 흐름을 이어갔다.

소비도 위축됐다. 9월 소매판매액은 0.5% 증가했다. 전월(5.9%)에 비해 크게 축소된 증가폭이다. 10월 들어 소비자심리지수는 99.5를 기록하며 기준치(100)을 밑돌았다. 전월(100.2)에 비해선 0.7포인트 하락했다. KDI는 "소매판매액이 추석 이동효과 등 일시적 요인으로 큰 폭 하락했다"며 "전반적인 소비 개선흐름이 완만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고용은 전월에 비해선 약간 나아졌다. 9월 취업자 수는 전년동월대비 4만5000명 증가해 전월(3000명)에 비해 증가폭이 소폭 확대됐다. KDI는 제조업과 상용직을 중심으로 고용부진이 일부 개선됐다고 밝혔다.

수출은 반도체를 중심으로 양호한 흐름을 유지하고 있지만 증가세가 다소 완만해졌다. 10월 수출은 22.7% 증가해 전월(-8.2%)에서 증가로 전환했다. 반도체(22.2%), 석유화학(42.9%), 일반기계(51.7%), 등 품목에서 높은 증가세를 기록했다. 

[뉴시스 제공]
첨부파일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