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하위메뉴 바로가기

KITA.NET Korea International Trade Association

세계를 함께 누비는 든든한친구


협회소개

  • 메일
  • 인쇄
우리 먹거리수출, 아시아인의 입맛을 사로잡다 2013.03.04 | 글번호 2328 | 조회수 887
담당본부
국제무역연구원
| 담 당 팀
동향분석실
문 의
심혜정 연구원(6000-5159)
대륙
| 국가
업종
태그

 

 

 

우리 먹거리수출, 아시아인의 입맛을 사로잡다

 

 

- 일본·중국·아세안을 중심으로 막걸리, 면류 등 한류 가공식품 수출확대 -

 

- 커피, 포도주, 위스키 등 국내 수입 증가 큰 폭 증가로 수지는 악화 -

 

 

 지난 2000년 이후 한류 열풍과 함께 우리 먹거리에 대한 해외 소비자들의 관심이 높아지면서 국산 가공식품 수출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연구원(원장 오상봉, http://iit.kita.net)4일 발표한 우리나라 가공식품 수출입 동향과 시사점보고서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대세계 가공식품 수출은 지난 20008.2억 달러에서 201234.7억 달러로 연평균 12.7% 증가*하는 등 지속적인 상승추세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동기간 우리나라 전체 수출증가율은 9.3% 기록

 

 품목별로는 기호식품(커피, 담배, 주류 등) 수출이 2000~2012년 기간중 연평균 15% 이상 증가하며 2012년 기준 전체 가공식품 수출의 50% 이상을 차지했고, 식물성 가공식품(13.8%) 및 축산가공품(16.9%)도 견조한 성장세를 보였다. 반면 과거 주력 수출 품목이었던 농산가공품(면류, , 사탕 등) 수출은 연평균 증가율이 8.6%에 그쳐 증가세가 상대적으로 둔화된 것으로 조사됐다

 

 국가별로는 한류가 강세를 나타내고 있는 중국, 아세안으로의 수출은 각각 25.8%, 24.5% 증가하는 호조세를 보였으나 일본으로의 수출은 9.5% 증가에 그쳤다. 중국의 경우 현지 중산층 확대와 서구화된 라이프스타일 확산 등으로 해외식품 수요가 꾸준히 증가하면서 커피, 면류, 대두유 등의 수출이 크게 증가했고, 아세안의 경우 제조담배와 커피조제품, 물 등을 중심으로 수출이 크게 확대됐다. 일본의 경우 수출은 막걸리(탁주), 청주 등 기타주류가 크게 증가한 반면 소주가 부진하면서 전체적으로 소폭 증가에 머물렀다.

 

 한편, 우리나라의 가공식품 수입규모가 지난 2000년 초에 비해 2012년에는 3.5배 이상 확대되면서 전체 가공식품 무역수지 적자 규모도 크게 확대된 것으로 조사됐다. 2012년 전체 가공식품 무역수지 적자는 약 28억 달러로 2000년대 초반에 비해 약 2.8배 확대된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일본에 대해서는 무역수지 흑자폭이 지속 확대되는 반면, 중국(2012년 기준 0.7억달러)과 아세안 (-7억달러) 시장은 여전히 무역적자 추세가 지속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국제무역연구원 심혜정 연구원은 주력 가공식품 소비시장인 아시아 지역의 소득수준 향상과 최근 한류 영향으로 우리나라 가공식품에 대한 수요가 꾸준히 확대되고 있다고 밝히면서 우리 가공식품 수출기업들은 시장별 맞춤 전략수립을 통해 새로운 제품 개발과 적극적인 해외마케팅에 나서야 하며, 정부와 지원기관은 가공식품 무역적자 해소를 위해 정책적인 지원을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 대아시아 가공식품 무역구조(2012)>

 

 

▶ 보고서 보러가기


 

첨부파일
사용자 지정 1.jpg[70.8KB]
무협보도자료-우리먹거리_수출,_아시아인의_입맛을_사로잡다-3.4(월)조간부터.hwp[1146.9KB]

목록